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BMW 최고봉 뉴 7시리즈가 왔다…6세대 마이너체인지 국내 출시

키드니 그릴 키워 존재감 확대…PHEV 포함한 풀라인업 선보여

▲BMW 뉴 7시리즈. (사진제공=BMW그룹코리아)
▲BMW 뉴 7시리즈. (사진제공=BMW그룹코리아)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BMW의 최고급 모델 7시리즈(6세대)가 마이너체인지 모델을 국내에 선보였다.

BMW 코리아는 26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 ‘애스톤 하우스’에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뉴 7시리즈를 공식 출시했다.

1977년 첫 선을 보이며 대형 럭셔리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만든 BMW 7시리즈는 매 세대마다 혁신과 진화를 거듭해왔다.

이번에 선보인 뉴 7시리즈는 2015년 첫 선을 보인 6세대의 마이너체인지 모델이다.

최근 부분변경 때마다 화끈한 디자인 변화를 추구해온 BMW답게 새 모델 역시 과감한 디자인을 앞세워 풀모델 체인지에 버금가는 변화를 가져왔다.

6세대 7시리즈는 지난 2015년 10월 국내 출시 이후 지금까지 1만239대 판매됐다.

뉴 7시리즈의 가격은 △730d xDrive △740d xDrive △745e sDrive 디자인 퓨어 엑셀런스 모델이 각각 1억3700만 원과 1억4680만 원, 1억4670만 원이다.

상위 모델인 750Li xDrive의 가격은 디자인 퓨어 엑셀런스 모델이 1억9700만 원 △디자인 퓨어 엑셀런스 프레스티지 모델이 1억9850만 원 △M 스포츠 패키지 모델이 1억9800만 원 등이다.

공식 출시 행사가 열린 ‘애스톤 하우스’는 뉴 7시리즈가 제시하는 새로운 차원의 럭셔리, 즉 가장 진보적이면서도 플래그십의 우아한 감성을 함께 보여주는 공간으로 재구성됐다.

이날 행사에는 뉴 7시리즈 상품 프레젠테이션과 함께 BMW의 플래그십 모델 라인업을 새롭게 정의한 ‘럭셔리 클래스’를 소개하고 럭셔리 모델 라인업의 향후 방향과 계획을 발표하는 시간도 함께 마련되었다.

BMW 코리아는 이번 뉴 7시리즈를 중심으로 올해 BMW 럭셔리 클래스 라인업을 완성하고 관련 마케팅을 강화해 혁신적이고 진보적인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리더십을 계속해서 이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37,000
    • -1.27%
    • 이더리움
    • 263,100
    • -1.27%
    • 리플
    • 382
    • +0.26%
    • 라이트코인
    • 116,600
    • -1.68%
    • 이오스
    • 4,785
    • -1.86%
    • 비트코인 캐시
    • 363,800
    • -1.83%
    • 스텔라루멘
    • 115
    • +0.87%
    • 트론
    • 31.3
    • +7.19%
    • 에이다
    • 91.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600
    • +11.62%
    • 모네로
    • 96,200
    • -2.03%
    • 대시
    • 153,100
    • +0.65%
    • 이더리움 클래식
    • 7,005
    • -1.26%
    • 98
    • +3.92%
    • 제트캐시
    • 98,300
    • -2.96%
    • 비체인
    • 7.4
    • -1.98%
    • 웨이브
    • 2,262
    • -1.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
    • +6.9%
    • 비트코인 골드
    • 28,780
    • -1.43%
    • 퀀텀
    • 3,710
    • -0.08%
    • 오미세고
    • 1,829
    • +1.61%
    • 체인링크
    • 4,356
    • -2.85%
    • 질리카
    • 17.2
    • +1.17%
    • 어거
    • 18,710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