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8 경평] 평가체계 개편하니 '우수ㆍ양호' 기관 비중 5%P↑

정부, '2018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및 후속조치' 의결

(자료=기획재정부)
(자료=기획재정부)

지난해 ‘양호’ 이상 등급을 받은 공공기관 비중이 전년보다 5.0%포인트(P)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부터 사회적 가치와 국정과제 이행 성과에 대한 배점을 높인 결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는 20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의 ‘2018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및 후속조치(안)’를 의결했다. 교수·회계사·변호사 등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은 올해 3월부터 기관별 서면심사·현장실사를 거쳐 128개 공기업·준정부기관의 경영실적 및 57개 기관 상임감사의 직무수행실적을 평가했다.

기재부는 “이번 평가는 사회적 가치 등 공공성을 강화해 평가체계를 개편한 후 실시하는 첫 평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사회적 가치 배점을 확대하고 혁신·혁신성장 기여 등 혁신성도 비중 있게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또 “안전·채용비리 등에 대해 중점 점검하고, 고유 업무의 차질 없는 이행 등 기관의 사업 성과를 적극 평가했다”고 밝혔다.

128개 기관 중 ‘우수(A)’는 20개(15.6%), ‘양호(B)’는 51개(39.8%), ‘보통(C)’은 40개(31.3%), ‘미흡(D)’은 16개(12.5%), ‘아주미흡(E)’은 1개(0.8%)였다. 우수 이상 기관 비중은 전년 50.4%에서 55.4%로 오르고, 미흡 이하 등급은 13.8%에서 13.3%로 내려갔다. 유형별로는 공기업 및 강소형(정원 300인 미만) 기관이 준정부기관에 비해 양호 이상 등급이 높은 분포를 보였다.

감사 직무수행실적 평가에선 우수는 11개(19.2%), 양호는 26개(45.6%), 보통은 17개(29.8%), 미흡은 3개(5.4%)였다.

기재부는 “이번 평가의 우수사례와 기관별 주요 평과 결과를 요약·정리한 스코어카드를 별도 배포하고,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확정된 2018년도 경영평가 결과를 향후 국회·대통령에 보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50,000
    • +1.3%
    • 이더리움
    • 268,500
    • +3.26%
    • 리플
    • 389
    • +3.45%
    • 라이트코인
    • 117,600
    • +1.37%
    • 이오스
    • 4,982
    • +6%
    • 비트코인 캐시
    • 377,000
    • +4.78%
    • 스텔라루멘
    • 118
    • +5.35%
    • 트론
    • 31.9
    • +8.87%
    • 에이다
    • 94.1
    • +5.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800
    • +27.24%
    • 모네로
    • 99,650
    • +1.78%
    • 대시
    • 155,600
    • +2.3%
    • 이더리움 클래식
    • 7,220
    • +4.63%
    • 110
    • +21.41%
    • 제트캐시
    • 102,900
    • +4.57%
    • 비체인
    • 7.81
    • +4.41%
    • 웨이브
    • 2,330
    • +2.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
    • +4.1%
    • 비트코인 골드
    • 29,740
    • +3.37%
    • 퀀텀
    • 3,824
    • +5.05%
    • 오미세고
    • 1,985
    • +11.76%
    • 체인링크
    • 4,440
    • +0%
    • 질리카
    • 17.9
    • +9.81%
    • 어거
    • 19,140
    • +5.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