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도쿄한조몬오피스부동산펀드’ 출시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일본 도쿄 한조몬 지역의 신축 오피스 빌딩에 투자하는 ‘한국투자도쿄한조몬오피스부동산투자신탁(파생형)’(이하 한국투자도쿄오피스부동산펀드)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한국투자도쿄한조몬오피스부동산펀드’는 5년 동안 중도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로 이날부터 7일 금요일까지 한국투자증권과 대신증권에서 판매한다. 최소 가입금액은 500만 원이고, 설정규모는 약 56억5000만 엔(약 619억 원)이다.

‘한국투자도쿄한조몬오피스부동산펀드’는 정치∙문화∙상업의 중심지인 한조몬 지역에 위치한 신축 오피스 빌딩에 100% 지분 투자한다. 투자원금의 100% 및 배당금의 80% 수준으로 환 헤지해 환율변동에 따른 원리금 손실 위험을 낮춰 펀드 안정성을 강화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한조몬 오피스 빌딩은 올 해 3월에 준공된 건물로 지하철 한조몬역에서 도보 1분 거리에 있으며 반경 1km 내외에 일본 최고재판소, 국회의사당, 대사관, 정부청사 및 일본국립극장 등이 위치해 있다.

2029년 5월 말까지 위워크 재팬(WeWork Japan)이 임차인 유치와 건물 관리를 책임지는 마스터리스(Master Lease) 계약이 돼있어, 오피스 임대를 통한 안정적인 고배당 수익이 가능하다. 임차인인 위워크 재팬은 일본 내 22개 지점을 운용하고 있는 글로벌 1위 공유 오피스 서비스 기업이다.

한동우 한국투자신탁운용 아시아비즈니스부문 상무는 “최근 일본 도쿄 오피스 시장은 공실률이 1% 수준으로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라며 “한국투자도쿄한조몬오피스부동산펀드는 위워크 재팬과의 장기 임대차 계약으로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확보하고, 한조몬 핵심입지에 위치하고 있어 자본차익까지 추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일본 부동산에 투자하는 펀드를 꾸준히 출시해왔다. 지난 2017년 9월과 10월에 '한국투자도쿄오피스부동산투자신탁1(파생형)', '한국투자도쿄중소형오피스부동산투자신탁1' 을 출시했으며 각각 약 660억 원, 270억 원을 모집해 운용 중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39,000
    • +1.09%
    • 이더리움
    • 228,700
    • +2.51%
    • 리플
    • 329
    • +3.13%
    • 라이트코인
    • 90,650
    • +5.47%
    • 이오스
    • 4,345
    • +3.8%
    • 비트코인 캐시
    • 368,000
    • +3.05%
    • 스텔라루멘
    • 98
    • +6.41%
    • 트론
    • 21.4
    • +5.42%
    • 에이다
    • 75.8
    • +4.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500
    • +1.78%
    • 모네로
    • 98,500
    • +2.76%
    • 대시
    • 144,900
    • +3.87%
    • 이더리움 클래식
    • 8,265
    • +13.61%
    • 94.9
    • +15.31%
    • 제트캐시
    • 72,500
    • +2.98%
    • 비체인
    • 6.4
    • +8.47%
    • 웨이브
    • 2,030
    • +6.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
    • +13.94%
    • 비트코인 골드
    • 17,300
    • +4.85%
    • 퀀텀
    • 3,127
    • +5.18%
    • 오미세고
    • 1,446
    • +3.8%
    • 체인링크
    • 3,198
    • -2.35%
    • 질리카
    • 14.2
    • +9.23%
    • 어거
    • 18,320
    • +8.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