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美, 중동에 1500명 추가 파병…"방어적 차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대(對)이란 대응 차원에서 중동에 약 1500명의 병력을 추가로 보내기로 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방어용'이라고 강조하고 있으나 미·이란 간 긴장은 한층 더 고조될 전망이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일본 국빈방문을 위해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중동에서 보호 체제를 갖추길 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병력 추가파병에 대해 "주로 방어적인"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우 유능한 사람들이 지금 중동으로 갈 예정"이라며 "그리고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미 국방부는 이와 같은 내용의 추가 병력 파병 계획을 전날 백악관에 보고한 데 이어 의회에도 고지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추가파병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방어 차원'이라고 밝힌 대로 미 행정부는 '공격용'이 아닌 '전쟁 억지' 차원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도 "우리의 책무는 전쟁 억지이다. 전쟁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고 역설해 왔다.

실제 이번 추가파병 규모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숫자보다는 작은 것이다.

미국 정부는 또 이날 이란발 위협을 이유로 의회 승인 없이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등 중동 동맹국에 81억 달러(9조6000억 원) 규모의 무기를 판매하기로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번에 판매하는 무기가 "이란의 공격을 억지하고 동맹국의 방위 능력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의회가 무기 판매에 제동을 걸면 동맹국의 작전 능력에 영향이 있을 수 있어 의회를 우회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어 차원이라는 미국 측의 설명에도 불구, 추가파병은 물론 무기를 보강함에 따라 미·이란의 긴장 수위는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미 국방부 관계자는 추가 파병 계획을 설명하면서 이달 초 UAE 인근 선박 공격이 이란 혁명수비대(IRGC)의 소행이라고 지목하기도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83,000
    • +0.76%
    • 이더리움
    • 321,500
    • -0.34%
    • 리플
    • 524
    • +1.74%
    • 라이트코인
    • 158,100
    • -1.86%
    • 이오스
    • 8,325
    • -0.77%
    • 비트코인 캐시
    • 501,500
    • -2.05%
    • 스텔라루멘
    • 165
    • -0.6%
    • 트론
    • 38.6
    • -0.25%
    • 에이다
    • 125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1,100
    • +4.9%
    • 모네로
    • 115,000
    • +0.34%
    • 대시
    • 195,700
    • -0.76%
    • 이더리움 클래식
    • 10,290
    • -1.15%
    • 154
    • -1.28%
    • 제트캐시
    • 124,400
    • +7.51%
    • 비체인
    • 9.36
    • -0.42%
    • 웨이브
    • 3,231
    • -3.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2
    • -2.6%
    • 비트코인 골드
    • 32,100
    • -0.83%
    • 퀀텀
    • 4,250
    • -1.87%
    • 오미세고
    • 2,488
    • -4.23%
    • 체인링크
    • 2,253
    • +1.03%
    • 질리카
    • 29.7
    • -4.5%
    • 어거
    • 27,900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