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미선 임명 임박’ 野 반발…한국 “청와대 인사라인 교체해야”

바른미래 “일방독주 정치” 비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18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청와대의 임명 강행이 임박해지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18일 이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재요청한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송부 시한로, 여야 이견으로 보고서 채택이 불발되면 내일(19일) 임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대통령이 끝끝내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원내·외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며 "우리 당과 국민의 최후통첩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한다"며 "도대체 청와대는 국민과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열고 있는 것인지, 듣고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 반대 여론이 이미 선을 넘고 등을 돌렸는데도 문 대통령이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국민은 안중에도 없을 뿐만 아니라 야당도 꺾어서 일방독주 정치를 펼치겠다는 것이 아니고서야 이렇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 후보자의 임명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는 기조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다만 지도부는 이날 당 회의에서 이 후보자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날 오후 4시 예정된 법사위 전체회의에 눈길이 쏠린다. 일단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대가 심한 가우데 보고서 채택 여부를 떠나 회의 자체가 열리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회의가 열리더라도 여야 공방 속에 보고서 채택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국회에서 보고서 채택이 끝내 이뤄지지 않으면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이 전자결재로 이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91,000
    • +1.04%
    • 이더리움
    • 230,600
    • -0.22%
    • 리플
    • 328
    • +0%
    • 라이트코인
    • 89,500
    • -0.5%
    • 이오스
    • 4,364
    • -0.37%
    • 비트코인 캐시
    • 375,300
    • -0.08%
    • 스텔라루멘
    • 96.6
    • -0.41%
    • 트론
    • 21.4
    • -0.93%
    • 에이다
    • 76.3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300
    • -1%
    • 모네로
    • 96,750
    • -2.42%
    • 대시
    • 142,700
    • -0.9%
    • 이더리움 클래식
    • 8,425
    • -4.26%
    • 112
    • +4.67%
    • 제트캐시
    • 71,500
    • -0.97%
    • 비체인
    • 6.34
    • -1.55%
    • 웨이브
    • 2,059
    • -2.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
    • +4.31%
    • 비트코인 골드
    • 17,110
    • -2.28%
    • 퀀텀
    • 3,103
    • -0.64%
    • 오미세고
    • 1,458
    • -3.12%
    • 체인링크
    • 2,672
    • -14.55%
    • 질리카
    • 13.7
    • -2.14%
    • 어거
    • 17,450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