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유가상승에…수출입물가 넉달만 반등..D램 수출물가 7개월째 하락

석탄석유·화학·광산품 중심 상승..D램도 낙폭 줄어..물가상승 징후

국제유가 상승에 수출입물가가 넉달만에 동반 반등했다. 석탄석유와 화학, 광산품 등 주로 유가에 영향을 받는 품목을 중심으로 올랐다. 반면 D램 수출물가는 7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월 수출물가지수는 전월보다 0.2% 상승한 82.97(2010년 100 기준)을 기록했다. 수입물가지수도 전월대비 1.9% 오른 86.56을 보였다.

이는 국제유가가 상승한 때문이라는게 한은측 설명이다. 실제 2월 두바이유는 전월대비 9.3% 오른 배럴당 64.59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 11월 9.5% 상승 이후 1년3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지난해 같은기간과 견줘서도 3.0% 올라 석달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품목별로 보면 수출의 경우 경유와 제트유, 휘발유 등 석탄 및 석유제품(8.0%)과 자일렌, 에틸렌 등 화학제품(0.9%)을 중심으로 올랐다. 제1차 금속제품 역시 국제원자재가격 상승에 힘입어 1.5% 올라 넉달만에 반등했다.

반면, 전기 및 전자기기는 1.6% 떨어져 6개월째 하락했다. 이는 D램 물가가 6.9% 떨어진 31.81로 작년 8월(-0.1%) 이후 7개월 연속 하락한 때문이다. 다만 2011년 8월(-21.3%) 이후 7년5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던 1월(-14.9%) 보단 낙폭을 줄인 것이다.

수입의 경우 원유와 천연가스(LNG) 등을 중심으로 광산품(5.9%)이 올랐고, 석탄 및 석유제품도 7.7% 상승했다. 반면 일반기계(-0.6%)와 전기 및 전자기기(-0.5%)는 내렸다.

강창구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국제유가가 상승한 영향을 받았다. D램 등 반도체가격 하락세가 지속됐지만 1월에 비해 낙폭이 줄어든 것도 특징이다. 재고조정과 수요감소로 부진했던 것이 완화되는 분위기”라며 “수출물가가 4개월만에 상승반전했고, 수입물가도 산유국 감산효과에 따른 원유가 상승에 힘입어 올랐다. 물가 상승의 징후로 볼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년동월대비 기준 수출물가는 2.4% 떨어져 석달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이는 또 작년 1월(-3.7%) 이후 1년1개월만 최저치다. 반면 수입물가는 3.6% 올라 넉달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49,000
    • -0.39%
    • 이더리움
    • 298,000
    • -0.3%
    • 리플
    • 457
    • -0.65%
    • 라이트코인
    • 121,800
    • +0.66%
    • 이오스
    • 7,575
    • -0.19%
    • 비트코인 캐시
    • 483,600
    • -0.69%
    • 스텔라루멘
    • 159
    • -0.62%
    • 트론
    • 33.5
    • +5.67%
    • 에이다
    • 103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1,800
    • +15.34%
    • 모네로
    • 102,500
    • +0.19%
    • 대시
    • 191,500
    • +1.64%
    • 이더리움 클래식
    • 8,555
    • -1.09%
    • 98.6
    • -1.4%
    • 제트캐시
    • 86,800
    • -0.57%
    • 비체인
    • 8.8
    • -1.12%
    • 웨이브
    • 3,249
    • -1.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3
    • +0.91%
    • 비트코인 골드
    • 27,630
    • +3.4%
    • 퀀텀
    • 3,523
    • +0.57%
    • 오미세고
    • 2,329
    • -1.6%
    • 체인링크
    • 1,335
    • -3.74%
    • 질리카
    • 23.6
    • -0.84%
    • 어거
    • 28,170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