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차, 광주시 의결안 거절 "투자 타당성 없다"

노사민정協 통해 애초 협의안 변경…광주시 절차상 문제도 지적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 공장 합작법인 설립과 관련해 광주광역시의 제안을 거절했다.

5일 현대차는 입장자료를 통해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노동계가 반발하는 '단체협약 유예 조항'을 빼는 대신 3가지를 추가해 수정 의결했다. 광주시는 이를 바탕으로 현대차와 재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광주시가 이병훈 부시장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힌뒤 약 2시간여 만에 현대차는 공식입장을 내고 사실상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어 매우 유감스럽다"며 "의결사항 수정안 3안이 ‘현대차 애초 제안’이라고 주장한 것 역시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시의 잇따른 입장 및 투자조건 변경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투자 파트너로서 협상안이 반복돼 수정되는 것에 적극적인 입장을 취할 수 없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현대차는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광주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내용들이 수정된 바 있다"며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 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 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해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여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마지막 여지를 남겼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