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 건강 악화로 별세…생존자 26명

(사진제공=나눔의 집)
(사진제공=나눔의 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가 5일 오전 건강 악화로 별세했다. 향년 97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따르면 김순옥 할머니는 이날 오전 9시 5분께 세상을 떠났다.

20세 때 공장에 취직할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중국 헤이룽장성(흑룡강성) '석문자' 위안소에 끌려가 피해를 본 김순옥 할머니는 해방 이후 생계를 위해 중국인과 혼인해 중국 둥닝(동녕)에 정착했다.

2005년 여성부, 한국정신대연구소, 나눔의 집의 도움으로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하고 나눔의 집에 들어와 생활했다.

김순옥 할머니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수요시위 및 증언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선 인물이기도 하다.

김순옥 할머니의 빈소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김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6명으로 줄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