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1세 양구 군인 사망…TOD 관측병, 총기 소지 가능할까?

▲16일 오후 5시 38분께 강원도 양구군 동부전선 모 전방사단 GP(감시초소) 내 화장실에서 김모(21) 일병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연합뉴스)
▲16일 오후 5시 38분께 강원도 양구군 동부전선 모 전방사단 GP(감시초소) 내 화장실에서 김모(21) 일병이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연합뉴스)

강원도 양구군 동부전선 모 전방사단 GP(감시초소) 화장실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사망한 양구 군인의 사망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TOD(열상감시장비) 관측병인 김모(21) 일병이 총기 소지가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점이 나오고 있다.

김 일병은 8월 22일부터 TOD 관측병으로 양구 해당 부대에 파견 근무 중이었다. 해당 GP는 시설물 보강공사 중으로 김 일병은 GP를 오가며 임무를 수행해왔으며, 이날 야간경계 근무조로 투입된 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일병은 이곳 초소에서 경계 작전을 수행해 왔는데, 일반적으로 TOD 관측병은 장비를 통해 전방의 움직임을 관측, 보고하는 일을 맡고 있으며 근무 시 총기를 소지할 일이 없다. 하지만 이번 경우와 같이 GP 야간 근무 수행 때는 일반병과 마찬가지로 총기를 소지한채 경계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일병은 총성을 들은 간부에 의해 발견됐으며 국군홍천병원으로 이송 중 사망했다. 사고 현장에는 군단 헌병단과 육군 중앙수사단 등 15명을 투입해 사망 원인과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육군본부는 "사고 발생 당시부터 현재까지 북한군 지역에서의 특이활동은 관측되지 않고 있으며,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466,000
    • +10.42%
    • 이더리움
    • 321,500
    • +8.76%
    • 리플
    • 492
    • +8.84%
    • 라이트코인
    • 137,500
    • +14.77%
    • 이오스
    • 8,685
    • +16.1%
    • 비트코인 캐시
    • 520,500
    • +9.71%
    • 스텔라루멘
    • 171
    • +7.54%
    • 트론
    • 36.7
    • +11.21%
    • 에이다
    • 109
    • +6.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400
    • +20.55%
    • 모네로
    • 106,200
    • +4.32%
    • 대시
    • 203,300
    • +8.02%
    • 이더리움 클래식
    • 9,315
    • +9.97%
    • 109
    • +11.11%
    • 제트캐시
    • 90,850
    • +5.08%
    • 비체인
    • 9.06
    • +4.01%
    • 웨이브
    • 3,293
    • +2.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7
    • +2.23%
    • 비트코인 골드
    • 28,830
    • +9.66%
    • 퀀텀
    • 3,845
    • +10.39%
    • 오미세고
    • 2,462
    • +6.58%
    • 체인링크
    • 1,383
    • +6.22%
    • 질리카
    • 24.5
    • +4.25%
    • 어거
    • 29,600
    • +2.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