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전자 '폴더블 폰'은 모바일 혁신"-KB증권

▲7일(현지시간)부터 양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진행되는‘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7일(현지시간)부터 양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진행되는‘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KB증권은 삼성전자가 7일(미국 현지시간) 디자인을 공개한 폴더블 스마트 폰에 대해 초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새로운 경험과 편의성을 제공한다면 신규 수요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동원 연구원은 8일 "글로벌 폴더블 폰 시장은 내년 300만대에서 2022년 5000만대로 성장이 기대된다"면서 "내년 삼성전자 폴더블 폰이 초 프리미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다면, 2007년 아이폰 출시 이후 10년 만에 이뤄지는 모바일 혁신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특히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유일하게 폴더블 폰 핵심 부품의 공급망을 삼성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내재화하고 있다"며 "DRAM과 같이 독점적 시장지위 확보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곧 삼성전자 밸류에이션 재평가로 이어질 것"이라며 "삼성전자의 주가 상승도 기대할 만 하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폴더블 폰은 펼쳤을 때 7.3인치, 접었을 때 4.6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인폴딩방식으로 접었을 때에도 화면 정보를 확인 가능하도록 외부에도 디스플레이를 장착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삼성전자는 폴더블 폰 대량 양산이 가능한 생산 수율을 확보한 것으로 추정돼 향후 실수요 강도 여부에 따라 출하량이 좌우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