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고양시 저유소 화재 유발' 스리랑카인, 구속영장 기각에 석방

(연합뉴스)
(연합뉴스)

검찰이 고양 저유소 화재 피의자 스리랑카인 A(27)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지 않기로 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10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이 A 씨에 대해 중실화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영장 기각에 따라 A 씨는 긴급체포된 지 48시간 만에 유치장에서 풀려났다.

A 씨는 7일 오전 10시 34분께 고양시 덕양구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인근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렸고, 풍등이 휘발유탱크 옆 잔디에 떨어져 불이 붙으면서 폭발 화재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불씨가 저유탱크 유증환기구를 통해 들어가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봤다.

A 씨는 전날 인근 초등학교에서 열린 행사에서 날아온 풍등을 주워 호기심에 불을 붙여 날린 것으로 나타났다. 폭발 화재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휘발유와 저유시설 등 약 43억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8일 오후 4시 30분께 A 씨를 긴급체포해 9일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한 차례 반려됐다. 10일 오후 경찰은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출국금지 등 조치를 하고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