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상반기 ICT산업 생산액 244조, 역대 최대… '반도체ㆍ컴퓨터' 견인

상반기 정보통신기술(ICT)산업 생산액 규모가 244조 원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은 상반기 국내 ICT산업 생산액 규모가 244조2089억 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9.8%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상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고 수준이다. 증가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경기가 급반등한 2010년(22%) 이후 8년 만에 최고치다.

ICT산업 생산액은 상반기 전체 산업 생산액(2006조 원)의 12.2%를 차지했다.

상반기 ICT산업 생산이 크게 증가한 것은 반도체,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 수출이 호황을 보인데 따른 것이다.

반도체 수출액은 상반기에 620억6000만 달러로 42.4% 급증했으며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59억2000만 달러로 37.8% 증가했다.

ICT산업 부문별로는 반도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가 포함된 정보통신방송기기가 작년 동기대비 12.2% 증가한 181조876억 원으로 전체 ICT산업 생산액 중 74.2%를 차지했다.

정보통신방송서비스는 유료방송서비스와 정보서비스 매출 증가에 힘입어 37조8021억 원으로 1.7% 늘어났다. ICT산업 생산액 중 15.4%다. 소프트웨어는 게임소프트웨어와 IT서비스 매출 확대 덕에 5.8% 증가한 25조3192억 원으로 10.4%의 비중을 나타냈다.

상반기 중소기업 ICT산업 생산액 규모는 작년 동기대비 5.4% 상승한 70조9106억 원으로, 전체 ICT생산액의 약 29%를 차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