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미·중 고래 싸움에 한국 새우 등 터질라

‘수출 6000억 달러’ 먹구름

▲시진핑(왼쪽)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시진핑(왼쪽)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우리 산업계는 미·중 관세 전쟁으로 인해 반도체, 가전·정보기기, 자동차·부품 등 우리 주요 수출 품목들의 수출 감소를 예상했다. 이에 따라 올해 목표액을 6000억 달러로 잡은 정부의 수출 전선에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김현종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책회의’를 하고 미·중 간 관세 전쟁으로 인한 우리 산업계의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산업계는 미·중 관세 전쟁이 장기화할 경우 세계 교역 위축에 따른 수출 감소 가능성을 우려했다.

우선 반도체의 경우 주 수요품목인 PC와 스마트폰이 관세대상 품목에서 제외돼 있어 수출 영향은 제한적이나, 세계 전자제품의 40~50%를 생산하는 중국의 투자 위축 시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업계는 또 컴퓨터 주변기기와 일부 중간재(스피커·프린터) 등 가전·정보기기의 대중 수출이 줄 것으로 예상했으며, 중국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생산하는 냉장고, 에어컨이 미국의 대(對)중국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돼 현지 진출 기업의 대미 수출도 줄 것으로 봤다.

자동차·부품, 철강, 기계 등은 수출에 대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봤지만 미·중 통상 전쟁이 길어지면 수출 감소가 우려됐다.

다만 일부 섬유 소재는 가격경쟁력 강화로 대미 수출 증가를 기대했고, 디스플레이의 경우 최대 수요품목인 LCD, TV, 노트북, 모바일 기기가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돼 대중 수출 영향이 거의 없다고 판단했다.

김 본부장은 “미·중 간 분쟁이 장기 지속할 수 있다는 인식하에 민·관이 함께 끊임없는 혁신을 노력해 달라”며 “새로운 수출 산업 육성과 더불어 통상환경 악화에 대응한 당면 조치를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