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셀루메드, 글로벌 60억 달러 단백질 치료제 시장 ‘정조준’

셀루메드는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Rafugen DBM‘을 필두로 ‘Rafugen BMP2’ 제품과 함께 전 세계 근골격계 시장 진출을 목표로 다국적 기업과 판권 및 기술이전 계약체결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Rafugen DBM은 인간의 골내에 내재돼있는 골형성 단백질(Bone Morphogenic Protein)이 함유돼있어 빠른 골재생을 유도하는 체내 이식형 의료기기다. 골 손상 또는 질환 환자에게 광범위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기존 골이식재와 비교할 때 높은 골 형성 능력을 발휘해 환자의 신속한 회복을 돕는 특징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미국 FDA 승인된 Rafugen DBM 제품은 미국 내 메이져 의료기기업체와 업무협약에 대해 협의 중에 있으며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Rafugen BMP2는 Rafugen DBM보다 골 재생 기능이 빠른 제품으로 다국적기업 Novoinjertos사 기술이전을 통해 중남미 시장에 진출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GrandView Research에 따르면 전 세계 단백질 치료제 시장 규모는 올해 60억 달러로 연평균 7.5%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미국과 유럽시장 진출을 본격화해 이후 셀루메드에서 개발되는 각종 재조합단백질(rhBMP-4, rhBMP-7 등) 분야까지 순차적으로 적용시켜 셀루메드의 재조합단백질 원료의약품 사업 범위를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셀루메드 관계자는 “향후 첨단재생의료법 시행 시 보유하고 있는 줄기세포 및 세포치료 제품의 임상을 진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돼 환자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완성할 수 있는 단백질 치료제 개발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