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6.13 지방선거] '보수 텃밭' 강남 3구서도… 조은희 서초구청장 후보, 한국당서 홀로 당선

(박성수ㆍ정순균ㆍ조은희 후보 (왼쪽부터. 출처는 각 후보 블로그))
(박성수ㆍ정순균ㆍ조은희 후보 (왼쪽부터. 출처는 각 후보 블로그))

'보수 텃밭' 강남 3구(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구청장 선거에서도 자유한국당은 웃지 못했다.

14일 오전 8시 기준(전국개표율 99.8%) 더불어민주당은 서울 25개 구청장 선거에서 서초구청장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을 석권했다. 특히 보수 텃밭이라고 불렸던 강남 3구 중 강남과 송파를 더불어민주당이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송파구청장 선거에서는 이날 8시 현재(개표율 97.5%) 더불어민주당 박성수 후보가 56.8%(18만9014표)를 획득하며, 자유한국당 박춘희 후보(37.6%)에 크게 앞서며 당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강남구청장 선거에서는 이날 8시 현재(개표율 99.9%) 더불어민주당 정순균 후보가 46.1%(12만928표)의 득표율로 자유한국당 장영철 후보(40.8%)에 1만3914표차로 앞서 당선이 확정됐다.

막판까지 접전을 보인 서초구청장 선거에서는 이날 7시 46분 개표가 100% 완료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조은희 후보가 52.4%(11만7542표)의 득표율로 더불어민주당 이정근 후보(41.1%)에 2만5388표차로 앞서 당선됐다.

한편, 송파구의 경우 민선 1·2기에서 김성순 구청장이 민주당과 새정치국민회의 소속으로 각각 출마해 당선된 적이 있지만, 강남구는 민주당 계열 정당의 후보가 당선된 경우가 없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