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檢 '상속세 탈루 혐의' 한진빌딩 등 10여곳 압수수색

검찰이 수백억 원대의 상속세 탈루 의혹과 관련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2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24일 오전 한진빌딩 사무실, 조 회장 일가의 주거지 일부 등 10여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앞서 남부지검은 이달 9일 서울지방국세청이 수백억 원의 상속세를 탈루한 혐의로 조 회장 일가를 고발한 사건을 기업·금융범죄전담부인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국세청은 세무조사 결과 조 회장과 조양호 회장과 누나 조현숙, 동생 조남호·조정호 씨 등이 부친인 고(故) 조중훈 전 회장의 해외 재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세를 내지 않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 사망한 조 전 회장은 스위스, 프랑스 등 유럽 등지에 부동산과 예금을 보유했었으며, 이들 4남매가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최소 500억 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상속세 탈루 혐의 외에도 조 회장 일가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75,000
    • -0.11%
    • 이더리움
    • 299,800
    • +0.03%
    • 리플
    • 459
    • -0.43%
    • 라이트코인
    • 123,000
    • +2.07%
    • 이오스
    • 7,615
    • -1.16%
    • 비트코인 캐시
    • 481,500
    • -1.77%
    • 스텔라루멘
    • 160
    • +0.62%
    • 트론
    • 31.7
    • -0.62%
    • 에이다
    • 103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400
    • -4.74%
    • 모네로
    • 102,700
    • +0.19%
    • 대시
    • 192,500
    • +0.57%
    • 이더리움 클래식
    • 8,630
    • -1.03%
    • 103
    • +3%
    • 제트캐시
    • 87,650
    • +0.22%
    • 비체인
    • 8.85
    • -1.11%
    • 웨이브
    • 3,235
    • -2.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51
    • +2.5%
    • 비트코인 골드
    • 26,820
    • +0.44%
    • 퀀텀
    • 3,519
    • -1.15%
    • 오미세고
    • 2,380
    • +0.71%
    • 체인링크
    • 1,358
    • -2.51%
    • 질리카
    • 24.2
    • +2.1%
    • 어거
    • 27,940
    • -0.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