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학수 前삼성전자 부회장 검찰 출석…"사실대로 조사받겠다"

명절 연휴 첫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나와, 다스 美소송 비용 대납 의혹 조사

▲다스의 미국 내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다스의 미국 내 소송비 대납 혐의를 받고 있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뇌물공여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검찰에 출석, 이명박 전 대통령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된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 대납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전 부회장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 청사에 들어서기 전 "사실대로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설 명절 연휴 첫날인 15일 오전 이 전 부회장은 예정된 시간(오전 10시)보다 조금 이른 9시 47분께 서울중앙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 전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삼성전자가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대납하는 데 그가 어떤 경위로 개입했는지, 그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측이 관여했거나 지원 요구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다스는 2000년대 초반 BBK 투자자문 전 대표 김경준씨를 상대로 소송을 내 BBK 투자금 140억 원을 돌려받았다. 검찰은 140억원 반납에 외교 당국 등이 동원된 것은 아닌지를 수사하던 과정에서 삼성의 개입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09년 삼성전자를 주요 고객으로 둔 미국 대형 로펌 '에이킨검프'(Akin Gump)를 새로 선임했고, 2년만인 2011년 김 씨로부터 140억 원을 돌려받았다.

이 과정에서 수십억 원으로 추정되는 변호사 선임 비용을 다스가 아닌 삼성전자가 부담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최측근인 이 전 부회장이 깊숙이 관여한 단서를 포착하고 지난 8일부터 수일간 삼성전자 서초·우면·수원 사옥과 이 전 부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이번 수사가) 뇌물 수사라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린다, 공무원이 개입이 안 돼 있으면 뇌물이 아니다"라며 삼성의 대납 행위의 배경에 이 전 대통령 측이 관여한 정황에 무게를 두고 있음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