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與野,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정부, 일자리 지키기 대책 마련 시급”

여야는 13일 한국 제네럴모터스(GM) 군산공장 폐쇄 결정과 관련해 정부가 일자리 지키기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13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GM의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경영태도”라고 성토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앞서 GM 측은 군산공장 등의 철수를 언급하며 세제혜택과 산업은행의 유상증자를 요구해 왔다”며 “노동자들의 일자리와 지역 경제를 볼모로 정부를 상대로 협박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GM의 부실 원인은 무엇보다 GM의 경영책임에 있다”면서 “GM은 군산공장 노동자들의 고용 등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정부도 한국GM의 대규모 손실 원인 파악은 물론, 철수 과정과 배경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나아가 국내 시장에서 단물만 빨아먹는 일부 해외 투자 기업들의 그릇된 투자행태 또한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군산공장의 2000여 명이 일자리를 잃고 지역경제가 파탄 날 위기에 처했다”며 “정부는 당장 한국GM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GM본사는 실적은 추락하는 데 강성 노조로 인해 인건비가 계속 오른 것이 경영위기로 이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GM본사가 정부에 추가 지원을 요청했는데 정부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좌고우면해 피해는 국민이 보게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위기관리를 잘못해 GM이 한국에서 전면적으로 철수한다면 관련 종사자와 가족 등 약 30만 명이 길거리에 나앉게 될지 모른다”며 “정부는 대오각성하는 마음으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주평화당 역시 오전 의원총회에서 한국GM 관련 발언을 쏟아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GM 군산공장이 문을 닫으면 직간접 고용인원 1만2000여 명의 생계가 막막해질 뿐 아니라, 136개 협력업체에도 비상이 걸린다”며 “정부는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전에 기존 일자리를 지키는 일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경진 상임 선대위원장도 “GM이 철수하면 군산과 전북 지역경제가 무너진다”며 “정부의 고용정책 핵심은 GM 군산공장 회생 대책이 돼야 하며, 최우선으로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