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중국, 가상화폐 채굴업체 폐쇄에 비트코인 채굴 수수료 급증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중국 정부가 자국 내 일부 가상화폐 채굴업체를 폐쇄하면서 비트코인 채굴 수수료가 급증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세계 4위 비트코인 채굴업체 비아BTC테크놀로지는 12일 일부 고객에 대해 관리비를 12일부터 종전의 6%에서 50%로 대폭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아BTC는 성명에서 “장기 호스팅 파트너 중 일부가 중국 채굴업체 폐쇄 혼란에 직면했다”며 “중국으로부터 나올 가상화폐가 더욱 희귀해지고 있어 우리의 클라우드 채굴 운영 비용도 치솟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관리들은 지방정부에 채굴업체들이 질서정연하게 문을 닫도록 가이드라인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비아BTC도 채굴장을 중국에서 아이슬란드와 미국으로 옮긴 상태다. 중국 정부는 가상화폐 채굴업체들이 막대한 전기를 사용하고 자국의 금융안정성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판단에 따라 행동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정부의 단속은 글로벌 가상화폐 채굴의 지형도를 크게 바꿀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그동안 전 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약 80% 비중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