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BZ포토]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우천에도 발길 잇는 영화팬들

[이투데이 고아라 기자]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전당(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전당(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영화의전당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리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하 부국제)’ 개막식을 앞두고 있다.

개막작은 영화 '명왕성' '마돈나' 등을 연출한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 폐막작은 대만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이 선정됐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21일까지 10일간 부산 영화의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시어터까지 5개 극장 32개 스크린을 통해 전세계 영화를 선보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