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원·달러 NDF 1131.0/1132.0원..3.35원 상승

역외환율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가 강세를 보인 영향을 받았다. 미국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둔 상황에서 허리케인 하비에 대한 영향으로 상승기대감이 높기 때문이다.

13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31.0/1132.0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0.3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28.5원) 대비 3.35원 상승한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10.51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887달러를, 달러·위안은 6.5479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