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코미 FBI 국장, 트럼프 정조준…러시아와의 내통 의혹 조사 확인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트럼프의 오바마 도청 주장은 부인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다. 코미 국장은 20일(현지시간) 하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트럼프 측근과 러시아가 내통했다는 의혹에 대해 FBI가 조사 중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그는 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자신을 도청했다는 트럼프의 주장을 일축했다.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도 이날 같은 청문회에서 지난해 대선 당시 영국 정보기관이 오바마 전 대통령을 도와 트럼프 진영 정보를 수집했다는 주장이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NYT는 자사와 다른 언론매체들이 트럼프 선거운동 진영과 러시아와의 관계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여러 차례 보도했지만 백악관은 이를 정치적인 동기부여에 따른 ‘가짜뉴스’라고 부인해 왔다며 코미 국장의 증언은 조사 사실을 최초로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FBI는 공공의 이익과 관련이 있다고 인식하는 경우에만 조사 여부를 공개한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방첩과 관련된 조사는 FBI에서 가장 힘들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경우라며 실제로 형사사건으로 기소되는 사례가 드물지만 조사가 수년에 걸쳐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즉 트럼프 정권 내내 러시아와의 내통 의혹이 발목을 잡을 수 있는 것이다.

미국 정보기관들은 지난 1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상처를 내고 트럼프를 지원하고자 은밀한 지시를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여기에는 민주당 전국위원회를 비롯한 정치적 목표에 대한 해킹과 위키리크스를 통한 난처한 이메일 폭로 등이 포함됐다.

백악관은 트럼프 진영과 러시아 간에는 조정이 없어 조사할 것도 없다며 코미 증원 대부분을 반박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고문들에 대한 기밀정보를 언론매체에 노출한 것이 누구인지 밝혀내는 것이 더욱 긴급한 문제”라고 “기밀을 누설한 자들은 오바마 정부 시절 인사들일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코미 국장은 “러시아가 정부 관리들과 정치인, 기업 임원 등 수상쩍은 네트워크를 통해 정보를 수집해 왔다”고 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을 지목한 질문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그는 또 “FBI의 조사가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표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