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12.20
    ▼ 3.85 -0.16%
    코스닥 668.05
    ▼ 6.43 -0.96%

코라오홀딩스, 중국 원창사와 R&D 및 유통 관련 합작회사 설립 계약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

코라오홀딩스는 지난 26일 중국 충칭에서 파트너사인 원창사(Chongqing Yuanchuang Automotive Assembling System CO., Ltd)와 합작회사(JV)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원창사는 코라오의 자체 브랜드 CKD 트럭 라인업 중 2.5톤 및 3.5톤 트럭을 함께 개발해오고 있는 파트너사다. 대만의 삼성으로 불리우는 폭스콘이 31.1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검증된 자동차 개발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합작회사명은 공동 개발 및 판매를 함께 한다는 취지에서 ‘CHONGQING KOLAO-YUAN R&D and Trading CO., LTD’으로 정해졌으며, 원창사의 연구개발 센터가 위치한 충칭에 설립될 예정이다.

충칭은 상용차를 포함한 자동차 및 오토바이의 모든 부품 공급 업체들이 밀집된 지역이다. 자동차 관련 사업을 위한 인프라가 훌륭하게 구축돼 있으며, 충칭항을 이용해 상하이까지 운송을 할 수 있어 물류비 절약 효과도 톡톡히 기대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이번 JV 설립은 코라오홀딩스의 신차 CKD 사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코라오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중국의 몇몇 회사들과 협업하여 차량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해당 모델을 라오스 및 기타 국가로 수출하는 형태에 그쳤다면, 이제부터는 원창사와 연구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개발된 부품을 전세계에 직접 수출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코라오가 탄탄한 라오스에서의 입지를 바탕으로 인도차이나반도를 아우르는 네트워크를 형성 중인데다, 원창사는 현재 중국 FAW, 일본 TOYOTA 외 다수의 글로벌 업체들과 거래하고 있어 공동 개발한 차량 및 부품이 판매될 수 있는 활로는 무궁무진하다.

이번 JV의 지분율은 양 사가 각각 50%씩 보유하게 되지만 여느 JV와는 달리 코라오가 이사회의 과반수를 확보해 모든 의사결정 권한은 코라오에서 주도권을 갖는다. JV의 경영성과 역시 코라오에 바로 인식돼 즉각적인 매출 확장을 기대할 수 있다.

코라오 관계자는 “코라오의 신차 CKD 차량을 통해 우리만이 가진 탁월한 개발 능력 및 시장 개척 능력을 인정받아 자체 차량 출시 3년여만에 제2의 도약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며 “빠른 속도로 성장해나가는 자체 브랜드 차량의 미래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