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1호의 결의' 호소했던 안덕수 트레이너, 현재는 연락 두절

입력 2022-12-08 07: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안덕수 트레이너 SNS 캡처)
(출처=안덕수 트레이너 SNS 캡처)

대한축구협회를 향한 대대적인 폭로를 예고했던 안덕수 트레이너가 취재진의 연락에 불응하고 있다. 안덕수 트레이너는 축구 대표팀 귀국 전까지 SNS를 통해 폭로글을 이어갔다.

안 트레이너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축협과 내부 갈등을 암시하는 내용의 글을 여럿 게재했다.

그는 '2701호의 결의'라는 피드글을 올린 후에도 "손에서 열이 빠지지 않을 정도로 니들이 할 일을 해주는데 뭐? 외부 치료? 안샘(선생님)이 누구냐고? 축구판에서 나를 모른다고? 그러니까 니들은 삼류야!"라며 "나는 인간관계에 있어 상호 존중을 우선으로 한다. 하지만 상대방이 나를 리스펙하지 않는다면 나 또한 상대방을 리스펙하지 않는다. 당신의 직업이 의사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나는 당신이 그 싸구려 입으로 판단할 분이 아니다"라고 연이어 불만을 드러냈다.

안 트레이너의 이 게시물에 손흥민 외에 조규성, 정우영, 손준호, 김진수, 황의조 등 다른 국가대표 선수들도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확인됐다.

안 트레이너가 언급한 상황에 대해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손흥민의 개인 트레이너임에도 손흥민 외에 다른 국가대표 선수들의 몸 관리까지 도맡아 하는 과정에서 대한축구협회 의무팀 측과 갈등이 빚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축협 소속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선수단 숙소에 합류해 월드컵 기간 내내 선수들의 관리를 도왔다. 안 트레이너 일행이 머문 숙소 비용도 손흥민 측에서 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도 귀국 기자회견에서 "협회는 선수들이 항상 최적의 상태에서 경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중요하다"며 "경기적인 지원도 더 해줄 수 있을 것 같다. 경기장 밖에서 준비도 중요하다. 그런 부분에서 더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라며 경기력 강화를 위한 축협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비판과 관련해 축협 관계자는 "예전 A매치 때도 손흥민 선수의 개인 재활 트레이너 역할을 맡았던 분"이라며 "협회가 채용하려면 물리치료사 국가 자격증이 필요하다. 이분은 자격증이 갱신돼 있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선수들도 이분에 대한 신뢰나 믿음이 있었는데 '비공식'으로 취급받는 상황에 대한 불만이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취재진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말했던 안 트레이너는 현재 아무런 연락을 받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88,000
    • -0.55%
    • 이더리움
    • 2,091,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173,300
    • -0.52%
    • 리플
    • 516.7
    • +0.37%
    • 솔라나
    • 30,930
    • +0.85%
    • 에이다
    • 505
    • +0%
    • 이오스
    • 1,383
    • +1.84%
    • 트론
    • 80.5
    • -0.86%
    • 스텔라루멘
    • 116.8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00
    • +1.11%
    • 체인링크
    • 9,100
    • +1.96%
    • 샌드박스
    • 959.3
    • +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