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표 소규모 정비사업 윤곽…모아주택 모아 모아타운 만든다

입력 2022-01-13 16:17

모아타운 도입으로 노후 가로주택정비 대규모 진행 물꼬
사업 기간 2~4년으로 짧아…사업 활성화 전망
강북구 번동·중랑구 면목동 시범사업…금천구 등 일부 후보지 다음 달 지정

▲서울시 '모아주택' 및 '모아타운' 개념도. (이투데이DB)
▲서울시 '모아주택' 및 '모아타운' 개념도. (이투데이DB)

오세훈표 소규모 가로주택정비사업이 베일을 벗었다. 기존에 발표한 노후 저층 주거지 정비모델인 '모아주택'과 함께 대규모 모아주택 단지인 ‘모아타운’ 개념도 제시했다. 당장 강북구 번동과 중랑구 면목동 일대 24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해 2026년 완공할 계획이다. 모아타운으로 지정되면 2종(7층) 이하 지역 층수 완화와 375억 원 규모 재정지원도 약속한 만큼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가 예상된다.

13일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모아주택 도입 계획을 발표했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성북구 번동 북부수도사업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직접 사업 계획을 설명했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초소형 다가구, 다세대 주택이 밀집한 지역은 주차공간이 부족하다”며 “3~4개 정도의 필지를 모아서 건물을 허물고 지하에 주차 공간을 만들면 주차 공간도 해결되고 주거 환경도 개선될 수 있다는 아이디어에서 나온 게 모아주택”이라고 소개했다.

모아주택은 이웃한 다가구‧다세대주택 필지 소유자들이 개별 필지를 모아 블록 단위로 공동 개발하는 정비모델이다. 대지면적 1500㎡ 이상을 확보하면 추진할 수 있다. 모아타운은 일정 범위 내에서 다수의 모아주택 사업이 추진되면 이를 하나로 묶어 관리하는 개념이다. 모아타운 지정 근거는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방식을 준용한다. 구청장이 관리계획을 수립한 뒤 통합 심의를 거쳐 지정된다. 구체적인 대상은 노후도 50% 이상, 면적 10만㎡ 이내 지역이다.

서울시 "모아타운 매년 20곳씩, 5년간 100곳 지정"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강북구 번동 모아주택 시범사업지를 찾아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강북구 번동 모아주택 시범사업지를 찾아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모아타운을 매년 20곳씩 선정해 5년간 총 100곳을 지정할 계획이다. 자치구 공모는 존치지역과 정비지역이 섞여 점진적 정비가 필요한 지역을 대상으로 매년 1회씩 추진된다. 주민 제안지역은 강북구 번동 사업지와 같이 동시에 정비가 진행되는 지역에서 사업을 추진하는 주민이 직접 계획을 수립해 자치구에 제출하면 지정절차를 추진한다. 이에 주민 제안은 지정 기한을 따로 두지 않고 수시로 진행된다.

모아타운 공모는 오는 24일부터 3월 2일까지 서울 내 25개 자치구를 통해 신청을 받는다. 이후 시 선정위원회 평가를 거쳐 3월 안으로 선정된다.

아울러 서울시는 현재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이 추진 중인 강북구 번동(5만㎡)과 중랑구 면목동(9만7000㎡) 두 곳을 모아타운 시범사업지로 지정했다. 이곳은 2025년까지 사업을 완료해 총 2404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강북구 번동은 5개 블록으로 나눠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시는 해당 사업지를 모아타운으로 지정해 2025년까지 1262가구를 공급한다. 건물 배치와 층수 변화를 통해 5개 부지가 하나의 단지처럼 보이게 꾸민다. 지하 통합 주차장과 도서관, 카페, 운동시설도 설치된다.

중랑구 면목동 사업지는 면목역과 시장 일대로 주차공간 부족 등으로 생활 환경이 불편한 곳이다. 현재 6곳에서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시는 면목역과 간선도로로 둘러싸인 9만7000㎡를 모아타운으로 지정해 2026년까지 1142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모아타운은 서울시가 새롭게 만든 서울형 소규모 정비수단”이라며 “모아주택 사업은 일부 지역 내 반대가 있을 수 있지만 재개발처럼 일괄이 아닌 원하는 곳에서만 진행할 수 있고 노후도 역시 50%로 완화돼 원만한 진행이 예상된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3:0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06,000
    • -0.83%
    • 이더리움
    • 2,536,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191,700
    • +4.58%
    • 리플
    • 520.2
    • +4.23%
    • 위믹스
    • 3,577
    • -0.2%
    • 에이다
    • 770.6
    • +3.23%
    • 이오스
    • 2,156
    • +26.53%
    • 트론
    • 93.96
    • +1.29%
    • 스텔라루멘
    • 168.7
    • +2.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950
    • +1.82%
    • 체인링크
    • 11,510
    • -0.78%
    • 샌드박스
    • 1,734
    • -0.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