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후 아파트값 평균 4억원 올라”

입력 2021-10-18 16:44

허가구역 지정 후 매매거래 38건 분석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전경. (뉴시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전경. (뉴시스)
서울 압구정·여의도·성수·목동 일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실거래가가 평균 4억 원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아파트 실거래가 현황 자료에 따르면, 허가구역 지정 이후 해당 지역에서 아파트 41건이 거래됐다. 이 중 전후 실거래가 비교가 가능한 38가구를 분석한 결과 허가구역 지정 전보다 평균 4억393만 원 상승했다.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8차 아파트 전용면적 210㎡형은 지난달 23일 72억 원에 거래됐다. 이는 허가구역 지정 전 거래인 47억8000만 원(2020년 8월) 대비 24억2000만 원 급등한 것이다. 전용 163㎡형의 경우 허가구역 지정 직전 실거래가는 올해 1월 37억 원이었는데, 8월 48억7000만 원으로 뛰었다.

이외에도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1단지 전용 154㎡형, 신시가지 2단지 전용 65.25㎡형은 허가구역 지정 이후 각각 3억6000만 원, 1억2500만 원 올랐다.

김 의원은 “민간 재개발 등 민간 정비사업 활성화가 부동산 시장에 극심한 불안을 초래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투기 조장 부동산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626,000
    • -0.02%
    • 이더리움
    • 5,241,000
    • +1.83%
    • 비트코인 캐시
    • 565,000
    • -4.64%
    • 리플
    • 1,004
    • -5.19%
    • 라이트코인
    • 195,400
    • -4.22%
    • 에이다
    • 1,721
    • -3.04%
    • 이오스
    • 3,778
    • -4.11%
    • 트론
    • 105.2
    • -3.49%
    • 스텔라루멘
    • 361.6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300
    • -6%
    • 체인링크
    • 24,190
    • -6.02%
    • 샌드박스
    • 6,765
    • -1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