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5759명 코로나19 신규 확진…도쿄올림픽 개최 회의론 부상

입력 2021-01-18 09:18

일요일 기준 역대 두 번째 최다 기록

11개 지역 비상사태에도 감염 확산세 지속

“안전한 개최 불가”…2차 대전 이후 ‘첫 취소’될 수도 /section>

▲작년 12월 1일 도쿄 오다이바 해양 공원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앞을 행인들이 걸어가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작년 12월 1일 도쿄 오다이바 해양 공원에 설치된 오륜 조형물 앞을 행인들이 걸어가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일본에서 긴급사태 재발령이라는 초강수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에 일본 안팎에서 오는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한 회의론이 부상하고 있다.

18일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일본에서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759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이틀 연속 일일 7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 나온 것에 비해서는 줄었지만, 일요일 기준 전주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33만1256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전날 대비 49명 증가한 4538명, 중증 환자는 7명 늘어난 972명을 각각 기록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도쿄도를 비롯한 11개 지역에 비상사태 선언을 발령하고, 각 지사가 음식점의 영업시간 단축과 불필요한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8일 도쿄도를 비롯한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내린 데 이어, 14일 오사카부 등 7개 지역에 추가로 긴급사태를 발효했다. 수도인 도쿄도에서는 내달 7일까지 음식점 등의 영업시간이 오후 8시로 단축 요청되는 등 고강도 통제조치가 이어지고 있으나, 현재까지 눈에 띄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하지 못하면서 일본 안팎에서는 7월 도쿄올림픽 개최에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담당상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일본 각료 가운데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개최의 불확실성을 인정했다. 고도 담당상은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무관중 가능성을 포함해 개최에 대비해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실제로 어느 쪽으로 돌아설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도쿄 올림픽이 제2차 대전 이후 첫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일본과 유럽의 감염 확산에 따라 일본과 국제올림픽(IOC) 관계자들 사이에서 “안전한 올림픽 개최는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통신도 △백신 접종 개시에도 여전히 감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는 점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된 일본 내 감염률이 여전히 높다는 점 △여론 조사에서 개최 지지율이 낮다는 점 등을 들어 도쿄올림픽의 안전한 개최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일본 내에서도 도쿄올림픽 7월 개최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상황이다. 일본 교도통신이 9~1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5.3%가 도쿄올림픽의 중지(취소)를, 44.8%가 재연기를 주장했다. 80% 이상의 사람들이 적어도 올해 7월 개최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은 셈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315,000
    • +1.49%
    • 이더리움
    • 5,099,000
    • +4.15%
    • 비트코인 캐시
    • 704,500
    • +3%
    • 리플
    • 1,278
    • +2.9%
    • 라이트코인
    • 231,300
    • +2.12%
    • 에이다
    • 2,406
    • +1.09%
    • 이오스
    • 5,335
    • +3.39%
    • 트론
    • 114.2
    • +1.24%
    • 스텔라루멘
    • 414.4
    • +0.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400
    • +1.72%
    • 체인링크
    • 36,450
    • +2.19%
    • 샌드박스
    • 1,113
    • +17.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