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통합당 “이재명표 재난기본소득, 여권의 표 구걸 정책”

입력 2020-03-25 13:20 수정 2020-03-25 14:46

"라임사태, 현 정권 연루 가능성…법무부가 수사해야”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진복 총관선거대책본부장, 박형준,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진복 총관선거대책본부장, 박형준,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경기도민 모두에게 10만 원씩 지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여권의 표 구걸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영세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은 전폭적으로 지원해야 하지만, 수혜자의 재산·소득 등을 구분하지 않는 무차별적 현금 살포는 4·15 총선을 금권선거로 만들려는 시도라는 게 통합당의 시각이다.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차기 대선을 노리는 여당 광역단체장이 대놓고 돈을 풀며 표 구걸 정책을 하고 있다"며 "국민 입장에서는 돈 10만 원을 받고 표를 내줘야 하나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 정권 사람들은 경제 살기기에는 재주가 없고 돈 푸는 데만 선수"라면서 "저희는 10만 원을 쓰게 내어주는 게 아니라 100만 원을 들여 어려운 분들을 살려내겠다"고 말했다.

김종석 의원은 "일부 지자체장이 내세우는 재난기본소득은 재정 건전성 악화에 따른 위기 가능성을 높이는 위험한 주장"이라며 이미 '마지노선' 40%를 넘어선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더 악화할 가능성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조차 끝이 언제일지 모른다고 할 정도로 코로나19 경제 위기가 얼마나 오래, 깊이 진행될지 모른다"며 "긴 겨울을 대비해 땔감을 비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대위 임윤선 상근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재명식 포퓰리즘은 미래세대에게 부담을 전가할 뿐"이라며 "진정 미래를 걱정한다면 10만 원 쓰게 하기보다 100만 원 벌게 하는 방법을 연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100조 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을 겨냥, "내용을 살펴보면 정부가 금융기관 팔을 비틀어 얼마를 출연해 어떻게 쓰라고 하는 대표적 관치금융"이라고 비판했다.

선대위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인 이진복 의원은 투자자에게 1조6000억 원대 피해를 안긴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현 정권 인사들이 연루된 의혹을 거듭제기했다. 그는 "법무부가 적극 수사하지 않으면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실체를 밝히겠다"고 압박했다.

경기권역 공동선대위원장인 정병국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주류 세력을 '686(6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꼰대'로 규정하면서 "날치기 선거법마저 친문(친문재인) 비례 정당으로 농락하는 686 꼰대의 패악질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13,000
    • +1%
    • 이더리움
    • 173,700
    • +2.3%
    • 리플
    • 218.1
    • +0.41%
    • 라이트코인
    • 49,050
    • +0.62%
    • 이오스
    • 2,840
    • +1.54%
    • 비트코인 캐시
    • 286,000
    • +0.81%
    • 스텔라루멘
    • 50.34
    • +1.02%
    • 트론
    • 14.45
    • +1.05%
    • 에이다
    • 38.88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700
    • +0.89%
    • 모네로
    • 64,950
    • +2.2%
    • 대시
    • 82,150
    • +0.18%
    • 이더리움 클래식
    • 6,200
    • +0.98%
    • 44.87
    • +0.07%
    • 제트캐시
    • 40,060
    • +2.74%
    • 비체인
    • 3.908
    • +0.26%
    • 웨이브
    • 1,146
    • -0.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8
    • +2.3%
    • 비트코인 골드
    • 8,845
    • -0.06%
    • 퀀텀
    • 1,549
    • +2.31%
    • 오미세고
    • 670.6
    • +1.3%
    • 체인링크
    • 2,774
    • +0.58%
    • 질리카
    • 4.878
    • +2.01%
    • 어거
    • 11,770
    • +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