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눈ㆍ얼음이 물로 변하는 도로결빙 방지 신기술 도입”

입력 2020-01-21 11:15

▲자동액상살포장치 (사진 = 서울시)
▲자동액상살포장치 (사진 = 서울시)

서울시가 눈이 오면 자동으로 도로에 제설제가 뿌려지고, 눈이나 얼음이 도로표면에 닿으면 물로 변해 결빙을 막는 도로포장 신기술을 도입된다.

21일 서울시는 “겨울철 결빙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10년부터 상황실 근무자의 모니터링을 통해 원격으로 가동하는 액상살포장치(물로 된 제설제 살포기)를 고갯길, 지하차도, 고가차도 등 제설 취약구간에 설치해 관리해왔다”고 밝혔다.

올해부터는 인력 모니터링 대신 지능형 강설ㆍ결빙 감지 센서 기술을 적용해 눈 또는 얼음이 감지되는 즉시 액상살포장치가 가동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서대문구 통일로에 지능형 감지 센서가 장착된 액상살포장치를 시험 설치해 운영 중이다. 올해 하반기 겨울철엔 44곳의 액상살포장치 모두 인력 모니터링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작동하는 지능형 제설장치로 전환, 신규로 10곳에 추가해 연말까지 총 54곳에서 가동된다.

또한, 결빙ㆍ강설 취약 구간(306곳) 중 액상살포장치 등 현장제설 장비 설치가 곤란한 곳에는 기존 아스팔트에 얼지 않는 첨가제를 배합한 ‘결빙방지 포장’ 신기술을 도입한다. 결빙ㆍ적설 취약구간에 시범 포장하고 효과검증 후 확대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최근 블랙 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도로제설에 혁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등 안전한 도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29,000
    • -1.07%
    • 이더리움
    • 170,000
    • -0.99%
    • 리플
    • 217.4
    • +0.65%
    • 라이트코인
    • 48,930
    • +0.27%
    • 이오스
    • 2,8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283,900
    • +0.18%
    • 스텔라루멘
    • 49.83
    • -0.56%
    • 트론
    • 14.32
    • -0.9%
    • 에이다
    • 38.75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400
    • -0.61%
    • 모네로
    • 63,500
    • +3.25%
    • 대시
    • 81,950
    • -1.8%
    • 이더리움 클래식
    • 6,140
    • -0.81%
    • 44.7
    • +0.45%
    • 제트캐시
    • 39,260
    • +0.08%
    • 비체인
    • 3.928
    • +0.59%
    • 웨이브
    • 1,155
    • +0.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4.4
    • -0.63%
    • 비트코인 골드
    • 8,895
    • -2.36%
    • 퀀텀
    • 1,521
    • -0.52%
    • 오미세고
    • 667.8
    • +1.47%
    • 체인링크
    • 2,761
    • -1.32%
    • 질리카
    • 4.789
    • +0.8%
    • 어거
    • 11,760
    • -3.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