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호주 산불 다음은 산사태·홍수? 재난 끝나지 않는 호주

입력 2020-01-17 16:55

▲15일(현지시각),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탐워스 부근의 가뭄과 화재 피해를 입은 땅에 비가 내리고 있다. (출처=BBC Weather 트위터 캡처)
▲15일(현지시각),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탐워스 부근의 가뭄과 화재 피해를 입은 땅에 비가 내리고 있다. (출처=BBC Weather 트위터 캡처)

넉 달이 넘도록 대형 산불로 고통받던 호주 일부 지역에 15일(현지시간)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가디언에 따르면 멜버른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집중호우가 내렸다. 또, 산불 피해 지역인 뉴사우스웨일스 주에도 큰비가 내리기 시작해 산불 발생지 120여 곳 중 30여 곳의 불을 진화했다.

하지만 일부 지역에 최대 100㎜에 달하는 호우가 예보되면서, 이번에는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각) 산불과 가뭄 영향을 받은 호주 동부 일부 지역은 며칠 동안 50-100mm의 비가 내릴 것이라고 한다. (출처=호주 기상청 트위터 캡처)
▲15일(현지시각) 산불과 가뭄 영향을 받은 호주 동부 일부 지역은 며칠 동안 50-100mm의 비가 내릴 것이라고 한다. (출처=호주 기상청 트위터 캡처)

호주 기상 당국은 오는 16일부터 19일 사이 30~80㎜가량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으며, 이번 비는 최대 몇 달간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기상 당국은 많은 비는 산불 진화에 큰 도움이 되지만, 산사태와 수질오염 같은 추가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나무들이 잿더미로 변한 산에서 지반이 무너져 산사태가 발생할 수 있고, 재가 빗물에 흘러내려 강과 바다 등 수원을 오염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멜버른 서부 교외 지역에는 강풍을 동반한 77㎜의 폭우가 집중돼 도로가 파이고 곳곳이 침수됐다. 또한, 강한 폭풍우와 뇌우 때문에, 16일(현지시간) 멜버른 공항은 한때 폐쇄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37,000
    • -0.59%
    • 이더리움
    • 297,900
    • -4.58%
    • 리플
    • 338.2
    • -7.44%
    • 라이트코인
    • 86,050
    • -4.65%
    • 이오스
    • 5,055
    • -7.67%
    • 비트코인 캐시
    • 478,500
    • -7.54%
    • 스텔라루멘
    • 85.98
    • -7.4%
    • 트론
    • 25.45
    • -7.92%
    • 에이다
    • 71.28
    • -5.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27,000
    • -11.65%
    • 모네로
    • 101,900
    • -2.21%
    • 대시
    • 128,500
    • -8.08%
    • 이더리움 클래식
    • 11,140
    • -8.99%
    • 74.84
    • -7.72%
    • 제트캐시
    • 68,650
    • -10.03%
    • 비체인
    • 8.243
    • -6.86%
    • 웨이브
    • 1,587
    • -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7.7
    • -7.87%
    • 비트코인 골드
    • 12,630
    • -7.2%
    • 퀀텀
    • 2,895
    • -8.85%
    • 오미세고
    • 1,351
    • -12.22%
    • 체인링크
    • 5,165
    • -1.71%
    • 질리카
    • 8.971
    • -6.37%
    • 어거
    • 16,460
    • -6.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