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9억 넘는 전세 5년새 4배 이상 늘어…강남3구에 집중

입력 2019-10-15 10:11 수정 2019-10-15 14:13

대구·인천·부산 등도 고액 전세 증가

최근 5년 동안 전국의 9억 원 이상 고액 전세거래 건수가 4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9억 이상 전세 실거래가 등록 현황’에 따르면, 9억 원 이상 고액 전세 거래 건수가 2014년 1497건에서 2018년 6361건으로 4.2배 증가했다.

전셋값 9억 원 이상 거래 건수는 2015년 2385건, 2016년 3202건, 2017년 4410건으로 매년 1000여 건 증가했고 서울 집값이 급등했던 지난해에는 2000여 건으로 증가폭이 커졌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강남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에 밀집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전국의 9억 원 이상 전세거래 6361건 중 78.6%에 달하는 5000건이 강남3구에서 이뤄졌다.

이외에도 ‘마용성’이라 부르는 마포ㆍ용산ㆍ성동구의 9억 원 이상 전세가 2014년 64건에서 지난해 477건으로 증가했다.

특히 수도권에 국한됐던 9억 원 이상 전세가 2015년 대구를 시작으로 인천과 부산으로 점차 거래 지역이 확대됐다. 대구는 수성구에서 지난해까지 32건의 9억 원 이상 전세 거래가 이뤄져 서울과 수도권을 제외한 지자체 중 고액 전세가 가장 많은 도시로 이름을 올렸다.

김상훈 의원은 “주택가격 9억 원은 고가주택을 구분하는 기준으로 재산세양도세ㆍ취득세 등 각종 부동산 세금은 물론이고, 중도금 대출과 중개수수료율 등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세제상 제약이 적은 고액 전세와 매매 소유 간 형평성을 지적하는 의견이 다수 제기되고 있어 관계부처는 편법으로 전세제도를 활용하는 사례는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전세 실거래가 등록건수 중 9억이상 현황.(자료제공=김상훈 의원실)
▲전세 실거래가 등록건수 중 9억이상 현황.(자료제공=김상훈 의원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61,000
    • +0.4%
    • 이더리움
    • 215,800
    • +1.08%
    • 리플
    • 310
    • +0.98%
    • 라이트코인
    • 69,600
    • +2.2%
    • 이오스
    • 3,980
    • +1.48%
    • 비트코인 캐시
    • 313,500
    • +1.13%
    • 스텔라루멘
    • 84
    • +0.6%
    • 트론
    • 21.9
    • +0.92%
    • 에이다
    • 52.9
    • +2.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900
    • +0.69%
    • 모네로
    • 72,750
    • +0.9%
    • 대시
    • 79,250
    • +0.13%
    • 이더리움 클래식
    • 5,450
    • +1.02%
    • 49.3
    • +5.34%
    • 제트캐시
    • 42,050
    • -0.47%
    • 비체인
    • 8.5
    • -2.3%
    • 웨이브
    • 900
    • +0.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
    • +3.61%
    • 비트코인 골드
    • 9,290
    • +0.27%
    • 퀀텀
    • 2,517
    • +0.16%
    • 오미세고
    • 1,205
    • -1.15%
    • 체인링크
    • 3,385
    • -1.4%
    • 질리카
    • 7.95
    • +4.19%
    • 어거
    • 13,250
    • +3.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