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광장 정치'로 갈라진 보수ㆍ진보…여야, 국정현안 '뒤늦게' 수습

입력 2019-10-09 15:57 수정 2019-10-09 17:08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시민들이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범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시민들이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광화문-서초동 집회가 격화하면서 보수와 진보 간의 세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제 역할을 하지 못한 제도권 정치가 시민들을 '광장'으로 불러 극단적 국론 분열을 유도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여야는 '조국 블랙홀'에 빨려 들어간 국정 현안을 뒤늦게 수습하는 모양새다.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는 지난 3일 개천절에 이어 보수진영의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의 주도로 종로구 세종로소공원부터 현대해상까지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열렸고, 청와대 사랑채까지 행진하기도 했다.

주최 측은 이날 참가 인원이 500만 명을 넘었다고 주장했다.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인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은 "오늘 500만 명 넘어섰고, 1000만 명이 더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이 집회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시민 자격으로 참석, 집회 참석을 독려했다.

집회에는 젊은 층도 합세했다. '서울대 집회 추진위원회' 학생과 졸업생 60여 명도 참석해 조 장관 자녀가 서울대에서 인턴예정 증명서를 받은 것을 비꼬며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 1000부를 배부하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진보진영에서는 이날 여의도에서 '조국 수호' 집회를 벌였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의 정치유머게시판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은 '우리가 조국이다'는 피켓을 들고 “공수처를 설치하라” “조국을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진보진영은 오는 12일 서초동에서도 조 장관을 옹호하는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다만 이번 주 집회를 마지막으로 휴식기에 돌입한다.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주최하는 '사법 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측은 "12일 9차 집회를 마지막으로 하되 추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국당도 황 대표의 제안으로 12일 예정됐던 광화문 집회를 취소키로 했다. 한국당은 7일 “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위한 광화문 집회를 12일에 개최하려고 하였으나, 시민사회단체에서 자발적으로 계획하고 있는 9일 광화문집회에 많은 국민께서 참여하실 것으로 예상돼 12일 집회는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제도권 정치가 제 역할을 못 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보수와 진보 양측 모두 이번 주를 기점으로 '숨 고르기'에 들어간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석ㆍ보좌관 회의 모두 발언에서 "정치적 의견의 차이가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 들거나 모든 정치가 그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거친 설전만 벌였던 여야도 협상 테이블에 앉을 준비를 하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는 월례회동인 '초월회'에서 13일 '정치협상 회의'를 열기로 했다. 문 의장은 "(국회가) 민생은 내팽개치고 진영싸움에 매몰돼, 국민을 거리로 내모는 그런 형국이 아닌가"라며 "이제는 국회와 정치권이 각자의 팀이 아닌, 하나의 대한민국 원팀을 만드는 데 지혜와 결단을 모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국정감사가 진행 중인 국회 내보다 장외에 집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제야 여야 모두 '국회의 존재 이유'를 되찾기 위해 움직이는 모양새"라며 "지금이라도 국정을 수습하고 민생 현안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73,000
    • +0.96%
    • 이더리움
    • 216,500
    • +1.41%
    • 리플
    • 332
    • +3.11%
    • 라이트코인
    • 67,600
    • +2.04%
    • 이오스
    • 3,674
    • +0.66%
    • 비트코인 캐시
    • 266,500
    • +0%
    • 스텔라루멘
    • 73.4
    • +0.96%
    • 트론
    • 19.2
    • +2.13%
    • 에이다
    • 59.8
    • +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000
    • +0.59%
    • 모네로
    • 60,650
    • -1.7%
    • 대시
    • 84,80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5,640
    • +0.89%
    • 46.5
    • +0%
    • 제트캐시
    • 46,880
    • -0.02%
    • 비체인
    • 4.28
    • -1.83%
    • 웨이브
    • 996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0.86%
    • 비트코인 골드
    • 9,315
    • +5.61%
    • 퀀텀
    • 2,135
    • +0.61%
    • 오미세고
    • 992
    • +0.3%
    • 체인링크
    • 3,033
    • -3.38%
    • 질리카
    • 7.92
    • +1.15%
    • 어거
    • 9,955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