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컨콜 종합] KT "내년 5G 가입자 전체 30%까지 확대"

입력 2019-08-07 16:20

올해 연간 영업익은 전년 보다 하락할 듯

KT가 내년 5G 가입자가 전체 가입자의 30%까지 늘어나면서 매출이 늘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5G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보다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윤경근 KT CFO 전무는 7일 열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5G 가입자는 올해 전체 가입자의 10% 정도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단말 라인업 경쟁 현황 네트워크 수준을 볼때 2020년에는 전체 가입자의 30%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분기 영업이익이 28% 가량 떨어졌는데 이는 설비투자(CAPEX)와 마케팅 비용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윤 CFO는 “올해 CAPEX 비용은 3조3000억원 수준인데 현재 40%가까이 집행했다"며 "향후 시장 변화에 따라 일정 수준의 변동이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올 하반기 시장 경쟁 상황에 따라 CAPEX가 추가로 늘어날 수 있음을 암시했다.

KT는 업계 최초로 5G기지국 현황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5G 네트워크 망을 투명하게 공개해 5G 전국 상용화를 빠르게 구축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윤 CFO는 “7월 말까지 구축된 5G(세대) 이동통신 기지국 수는 4만5339개"라고 강조했따.

KT는 올해 5G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실적 하락이 불가필 할것으로 예상했다. 윤 CFO는 "무선 매출과 ARPU의 분기별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5G 경쟁 상황 고려하면 단기간에 마케팅 비용 증가는 피할 수 없는 만큼 연간 영업익은 전년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발표한 KT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6조985억 원, 2882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비 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27.8% 감소했다. 5G 네트워크 투자와 마케팅 비용이 크게 늘면서 이익이 감소했다. KT의 올해 2분기 마케팅 비용은 7116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5919억 원) 대비 20.2% 늘었다. 2분기 설비투자(CAPEX)는 전년 동기(4080억 원) 대비 두배 가까이 증가한 8020억 원을 집행했다. CAPEX는 5G 상용화에 따른 기지국 구축 비용 등 영향으로 증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63,000
    • -0.74%
    • 이더리움
    • 171,300
    • -0.12%
    • 리플
    • 216.7
    • +0.74%
    • 라이트코인
    • 49,000
    • +1.49%
    • 이오스
    • 2,822
    • +1.55%
    • 비트코인 캐시
    • 284,100
    • +0.39%
    • 스텔라루멘
    • 50.02
    • +0.24%
    • 트론
    • 14.4
    • -0.35%
    • 에이다
    • 39.15
    • +1.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700
    • +0.09%
    • 모네로
    • 64,300
    • +5.24%
    • 대시
    • 82,100
    • -0.24%
    • 이더리움 클래식
    • 6,165
    • +0.16%
    • 44.6
    • +1.13%
    • 제트캐시
    • 39,770
    • +1.77%
    • 비체인
    • 3.935
    • +1.39%
    • 웨이브
    • 1,163
    • +0.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5
    • +0.46%
    • 비트코인 골드
    • 9,000
    • -0.17%
    • 퀀텀
    • 1,539
    • +0.92%
    • 오미세고
    • 657.1
    • -1.68%
    • 체인링크
    • 2,805
    • +0.36%
    • 질리카
    • 4.796
    • +0.5%
    • 어거
    • 11,900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