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하나·우리은행 "내년부터 모바일 앱으로 전자증명 가능"

입력 2019-07-14 10:09 수정 2019-07-14 16:07

금융사와 통신3사, 삼성전자가 참여하는 전자증명 사업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으로 구성된 금융사들과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로 구성된 통신 3사와 삼성전자는 사업협약식을 갖고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을 출범하기로 했다. 지난 12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된 협약식에서 7개 참여사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장 황원철 상무, 코스콤 미래성장본부 김계영 본부장,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 Unit장 오세현 전무,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 서영일 상무, 삼성전자 서비스기획그룹장 김주완 상무(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으로 구성된 금융사들과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로 구성된 통신 3사와 삼성전자는 사업협약식을 갖고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을 출범하기로 했다. 지난 12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된 협약식에서 7개 참여사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장 황원철 상무, 코스콤 미래성장본부 김계영 본부장,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 Unit장 오세현 전무,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 서영일 상무, 삼성전자 서비스기획그룹장 김주완 상무(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으로 구성된 금융사들과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로 구성된 통신3사와 삼성전자는 12일 사업 협약식을 갖고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을 출범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르면 내년부터 모바일 App을 통해 전자증명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들 7개사는 ICT 기업과 금융 기업의 강점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온 국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자증명 서비스를 빠르게 사업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권은 오랜 기간 가장 보안성이 높은 인증서비스를 제공해 왔고, 통신3사는 안정적인 통신서비스 경험과 블록체인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모바일 사업 분야의 풍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Knox 기반의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통해 안전하게 신원 정보를 관리가 가능하다.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위증명하고, 본인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핵심이다. 개인은 기관이나 기업으로부터 받은 자신의 정보를 스마트폰의 보안 저장 영역에 저장해 놓고 있다가, 신원증명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스스로 원하는 데이터를 골라서 제출할 수 있다. 이는 기존에 기관과 기업이 보관하고 있던 개인정보와 이에 대한 통제권을 개인에게 돌려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또한, 개인인증을 바탕으로 한 각종 증명서 활용도 가능한데, 예를 들어 갓 대학을 졸업한 20대 남성 A씨가 취업을 하기 위해 문서로 제출하던 대학 졸업증명서와 성적증명서를 모바일을 통해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고, 제출 받은 기업은 블록체인망을 통해 위변조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KEB하나은행은 계좌정보를 통한 본인 확인 및 통장사본 제출을 대체할 수 있는 "계좌보유증명" 발행을 시작으로 은행에서 발행하는 다양한 금융증명서까지 서비스 범위를 확장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재직증명서, 정책자금 수령자격 등을 위변조가 불가한 형태로 모바일을 통해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는 ‘제증명서 간편제출 서비스’를 검토중이다.

코스콤은 스타트업 대상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의 본인확인 수단으로 우선 적용하고, 주식보유증명 등 증권사의 각종 증명서 발행으로 모바일 전자증명의 금융투자업권 허브 역할을 할 계획이다.

참여사들은 내년에는 블록체인에 더 많은 기업들을 추가하여, 각 참여사들의 채용 정보시스템은 물론 병원 및 보험사의 제증명 서비스, 골프장과 리조트의 회원권, 영화관놀이공원의 할인서비스, 공증내용증명, 사회 각 분야의 다양한 영역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69,000
    • +2.48%
    • 이더리움
    • 204,800
    • +0.34%
    • 리플
    • 342
    • +0%
    • 라이트코인
    • 63,550
    • +0.55%
    • 이오스
    • 3,402
    • +0.12%
    • 비트코인 캐시
    • 264,700
    • +4.5%
    • 스텔라루멘
    • 74.3
    • -0.4%
    • 트론
    • 18.1
    • -0.55%
    • 에이다
    • 56.2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500
    • +6.47%
    • 모네로
    • 66,800
    • +2.45%
    • 대시
    • 81,350
    • +0.81%
    • 이더리움 클래식
    • 5,250
    • -0.1%
    • 47.8
    • -0.21%
    • 제트캐시
    • 45,430
    • -2.32%
    • 비체인
    • 3.9
    • -1.02%
    • 웨이브
    • 949
    • +1.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
    • +2.8%
    • 비트코인 골드
    • 8,930
    • +0.51%
    • 퀀텀
    • 1,992
    • -0.1%
    • 오미세고
    • 943
    • +1.29%
    • 체인링크
    • 3,057
    • +10.76%
    • 질리카
    • 7.54
    • +0%
    • 어거
    • 9,570
    • -0.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