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르피가로 “박근혜 재벌 공격은 놀라운 일”

프랑스 신문 르피가로가 27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재벌 총수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해고 자제를 요청했다며 재벌 중심으로 돌아가는 한국에서 이는 놀라운 일이라고 보도했다.

르피가로는 이날 ‘한국 대통령 당선인, 재벌을 공격하다’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박 당선인이 26일 대기업 총수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자리를 없애기 전에 다시 한번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박 당선인이 “이제 재벌들도 바뀌어야 한다. 재벌의 목표는 이익을 극대화하는 것만이 아니다. 사회 발전에도 더 기여해야한다”고 강조했다고 소개했다.

연관기사

르피가로는 대기업 위주로 한국의 산업화를 주도한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인 박 당선인이 현대·삼성·SK·포스코·LG 등의 ‘재벌’을 옹호해줄 것으로 예상됐지만 재벌에 대한 그녀의 당부는 뜻밖의 일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그러나 “한국 기업들이 법적으로 해고가 어려워 정규직 보다는 임시직 일자리를 양산해내는 상황에서 박 당선인의 당부를 지키는 것은 아주 어려운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르피가로는 한국의 5대 재벌이 국내총생산(GDP)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지만, 이들은 중소기업의 혁신과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는 비난도 동시에 받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많이본기사

경제 연예 화제 종합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