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R&D가 국가경쟁력] 현대차, 미래기술에 5년간 45조3000억 투자

▲현대차 모빌리티 전시물 체험하는 방문객 (자료제공=현대차)
▲현대차 모빌리티 전시물 체험하는 방문객 (자료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는 연구개발(R&D)과 미래기술 확보에 오는 2023년까지 총 45조3000억 원을 투자한다.

연평균투자액은 약 9조 원으로 과거 5년 연평균(약 5조7000억 원)보다 58% 이상 증가한 규모다.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며 이른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 도약한다는 포부다.

먼저 R&D와 경상투자 계획 30조6000억 원 가운데 20조3000억 원이 상품경쟁력 확보에 투입된다.

나아가 시설 장비 유지보수와 노후 생산설비 개선 등에 10조3000억 원을 배분한다.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를 주도 중인 SUV 및 고급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SUV의 경우 지난 2017년 4종에서 오는 2020년 8종(제네시스 포함)까지 가짓수를 늘린다.

고급차 시장에서는 미국 내 제네시스 판매를 본격 확대한다.

제네시스는 지난해 미국에서 1만 580대를 판매해 고급차 시장점유율 1.6%를 기록했다.

G70이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 올해는 3만 1000대를 기록, 점유율 4.8%까지 확대한다는 게 목표다.

미래기술에는 14조7000억 원을 투입한다.

세부적으로 △스마트모빌리티 6조4000억 원 △전기차 분야 3조3000억 원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기술에 2조5000억 원을 투입한다. 나아가 선행개발 및 R&D 지원 사업에도 2조5000억 원을 마련했다.

전동화 시장에서는 전기차 및 수소 전기차에 대한 기술우위를 더 강화해 세계시장 선도를 지속한다.

오는 2020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 출시를 통해 상품성과 효율성을 비롯, 전기차 시스템 응용기반의 혁신성을 제고한다.

세계 최고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수소 전기차 분야에서는 오는 2030년까지 약 8조 원을 투자하고 50만 대 생산체제를 구축한다.

수소 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퍼스트 무버’로서 수소사회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87,000
    • -1.17%
    • 이더리움
    • 248,500
    • -1.27%
    • 리플
    • 325
    • -2.4%
    • 라이트코인
    • 86,650
    • +0.35%
    • 이오스
    • 4,495
    • -3.13%
    • 비트코인 캐시
    • 362,200
    • -1.04%
    • 스텔라루멘
    • 79.8
    • -2.8%
    • 트론
    • 19.8
    • -4.81%
    • 에이다
    • 69.9
    • -1.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8,500
    • -2.26%
    • 모네로
    • 80,850
    • -4.15%
    • 대시
    • 106,900
    • -3.35%
    • 이더리움 클래식
    • 7,085
    • -1.05%
    • 82.4
    • -3.4%
    • 제트캐시
    • 63,200
    • -1.56%
    • 비체인
    • 5.61
    • -2.26%
    • 웨이브
    • 1,999
    • -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
    • -2.08%
    • 비트코인 골드
    • 13,000
    • -2.18%
    • 퀀텀
    • 2,655
    • -3.77%
    • 오미세고
    • 1,250
    • -3.62%
    • 체인링크
    • 2,169
    • -0.32%
    • 질리카
    • 11.7
    • -4.1%
    • 어거
    • 12,650
    • +0.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