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조국 후보자 '부적합'이 48%로 '적합' 18%와 30%P 차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이투데이 DB, 신태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이투데이 DB, 신태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은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여론조사 기관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 진단 라이브'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15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가 장관 수행에 적합한 인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8%가 부적합하다고 응답했다.

적합하다는 응답은 18%, 적합·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답변은 34%로 조사됐다.

특히 이날 여론조사 결과는 '적절하다'가 우세했던 지난주 여론(적절 42%, 부적절 36%)이 뒤집힌 양상을 보였다. 이는 지난 일주일간 확대된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 여파가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조 후보자에 대해 제기된 주요 의혹 3가지 가운데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선 '자녀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라는 답변이 65%에 달했다.

이어 '일가족 사모펀드 투자 의혹' 13%, '선친의 사학재단인 웅동학원 채무 관련 가족 간 소송 결과 의혹' 10%로 조사됐다. '모르겠다'는 12%였다.

고위 공직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가족'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가족 검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70%,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이 25%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 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조사 요청 대비 15.2%, 조사 참여 대비 85.9%를 나타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04,000
    • -0.12%
    • 이더리움
    • 248,700
    • +5.74%
    • 리플
    • 352
    • +13.27%
    • 라이트코인
    • 88,100
    • +2.56%
    • 이오스
    • 4,840
    • +0.33%
    • 비트코인 캐시
    • 380,700
    • +4.42%
    • 스텔라루멘
    • 90.6
    • +5.96%
    • 트론
    • 20.1
    • +8.06%
    • 에이다
    • 70.7
    • +3.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700
    • +0.98%
    • 모네로
    • 83,000
    • +0.91%
    • 대시
    • 111,400
    • +2.39%
    • 이더리움 클래식
    • 7,440
    • +1.43%
    • 84.6
    • +0.71%
    • 제트캐시
    • 62,750
    • +1.37%
    • 비체인
    • 5.62
    • +0.72%
    • 웨이브
    • 2,055
    • +0.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3.32%
    • 비트코인 골드
    • 13,420
    • +1.98%
    • 퀀텀
    • 2,724
    • +3.03%
    • 오미세고
    • 1,318
    • +5.69%
    • 체인링크
    • 1,930
    • +3.37%
    • 질리카
    • 12
    • +3.45%
    • 어거
    • 12,680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