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조국 딸 장학금, 청렴 잣대에 불거진 ‘그’의 후광과 영향력

(출처=KBS)
(출처=KBS)

조국 딸이 받은 장학금의 타당성을 두고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조국 딸은 두 번의 유급에도 불구하고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딸이 장학금을 받게 된 이유는 학업을 포기하지 말라는 격려의 의미였다.

하지만 조국 딸의 장학금은 단발성으로 끝나지 않았다. 6학기 연달아 받았고 이는 1000만원을 훌쩍 넘었다.

조국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선정되자, 청문회를 앞두고 일가족 뿐 아니라 친인척 등 청렴에 대한 엄격한 잣대가 주어진 것.

조국 딸의 장학금 출처는 소천장학회다. 외부 장학금이라 선발 과정은 비공개. 다만 매학기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 중 성적이 우수하고 도덕성이 분명한 학생들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수십억 자산가인 아버지를 뒀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의 후광에 힘입어 장학생 선발 과정에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

특히 장학금을 지급했던 교수는 최근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된 것으로 알려져 이 또한 조국의 영향이 미친 것 아니냐는 추가 의혹까지 제기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652,000
    • -2.27%
    • 이더리움
    • 246,700
    • -0.48%
    • 리플
    • 335
    • +2.45%
    • 라이트코인
    • 85,650
    • +0.12%
    • 이오스
    • 4,565
    • +1.44%
    • 비트코인 캐시
    • 361,900
    • -0.41%
    • 스텔라루멘
    • 78.8
    • -2.11%
    • 트론
    • 20
    • +1.01%
    • 에이다
    • 70.5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9,300
    • -0.07%
    • 모네로
    • 80,500
    • -1.83%
    • 대시
    • 106,800
    • -2.55%
    • 이더리움 클래식
    • 7,130
    • +0.07%
    • 83.1
    • -1.07%
    • 제트캐시
    • 63,150
    • -0.86%
    • 비체인
    • 5.6
    • -1.93%
    • 웨이브
    • 1,989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4
    • +1.3%
    • 비트코인 골드
    • 12,950
    • -1.6%
    • 퀀텀
    • 2,643
    • -3.61%
    • 오미세고
    • 1,245
    • -2.58%
    • 체인링크
    • 2,177
    • +1.49%
    • 질리카
    • 11.7
    • -2.5%
    • 어거
    • 12,490
    • -0.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