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 내친 일본, ‘난방대란’ 오나

한일 갈등에 등유 공급부족 우려…일본, 대한국 수출 9개월째 감소하기도

무역을 둘러싼 한일 간의 대립이 깊어지는 가운데 한국이 등유 수출을 금지해 일본에서 공급부족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국 정부가 등유에 대해 금수 조치를 취하는 가운데 등유를 연료원으로 하는 간이난로와 팬히터를 많이 사용하는 북일본에서 겨울 혹한이 심해지면 공급부족에 따른 가격 폭등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일본은 등유 소비의 약 90%를 국내에서 조달한다. 그러나 한국은 일본이 수입하는 등유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일본 전체 등유 수입량에서 한국 비중은 79%에 달했다. 특히 한 겨울에 일본의 등유 수입이 급증한다. 일본 정부 통계에 따르면 전체 등유 수요의 약 13%를 한국이 공급하고 있다. 일본 정유업체들은 이르면 8월부터 겨울 수요를 대비해 한국산 등유를 비축하는 경향이 있다.

싱가포르 피치솔루션스의 피터 리 애널리스트는 “한국이 등유 대일 수출을 금지하면 일본에서 수급 핍박 상황이 심각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특히 한국산 제품에 대한 의존도가 커지는 겨울에는 그 영향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드맥켄지의 수샨트 굽타 아시아·태평양 정유 부문 이사는 “한국이 등유와 휘발유 수출을 금지하면 일본은 중국과 싱가포르로 눈을 돌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익명을 요구한 트레이더들은 “일본이 조달처를 바꾸는 것은 가능하지만 운송비용이 비싸지며 항만 수용 능력이 부족해 그만큼 연료 공급이 힘들어진다”고 지적했다.

일본 최대 정유업체 JXTG홀딩스의 오우치 요시아키 수석 부사장은 “우리는 한일 통상 대립 격화를 그다지 우려하지는 않고 있다. 아직 우리의 에너지 사업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며 “그러나 전개 과정을 예의 주시할 필요는 있다”고 언급했다.

일본 2위 정유사인 이데미쓰고산의 사카이 노리아키 대표는 “등유가 한국 수출 규제 대상이 될 경우 대안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일본 내 생산 확대, 한국 이외 지역에서의 더 많은 수입, 겨울이 오기 전 재고 확보 등이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일 갈등을 배경으로 일본의 지난달 대한국 수출은 6.9% 줄어들어 9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은 8.6% 감소했다. 대한국 무역수지 흑자는 전년 동월 대비 3.6% 줄어든 1607억 엔(약 1조8294억 원)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72,000
    • -0.35%
    • 이더리움
    • 250,300
    • +1.17%
    • 리플
    • 371
    • +8.16%
    • 라이트코인
    • 92,400
    • +4.35%
    • 이오스
    • 4,838
    • -1.85%
    • 비트코인 캐시
    • 385,500
    • +0.71%
    • 스텔라루멘
    • 98.9
    • +9.28%
    • 트론
    • 21.1
    • +4.98%
    • 에이다
    • 74
    • +5.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600
    • +1.24%
    • 모네로
    • 85,800
    • +3.31%
    • 대시
    • 113,900
    • +1.42%
    • 이더리움 클래식
    • 7,595
    • +0.93%
    • 86.7
    • +2.12%
    • 제트캐시
    • 65,000
    • +3.09%
    • 비체인
    • 5.74
    • +0.35%
    • 웨이브
    • 2,051
    • +0.3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0
    • +5.5%
    • 비트코인 골드
    • 13,980
    • +3.4%
    • 퀀텀
    • 2,859
    • +4.46%
    • 오미세고
    • 1,387
    • +6.37%
    • 체인링크
    • 2,057
    • +5.98%
    • 질리카
    • 12.5
    • +2.46%
    • 어거
    • 13,000
    • +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