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K그룹, '사회적가치' 측정 국제표준 2022년까지 만든다

비영리법인 VBA 19일 獨서 공식 출범…바스프 등 글로벌 기업과 협업

▲최태원 SK회장이 30일 서울 한남동에서 열린 사회적가치연구원 이전 개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그룹)
▲최태원 SK회장이 30일 서울 한남동에서 열린 사회적가치연구원 이전 개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그룹)

SK그룹이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국제표준을 3년 내 만들 계획이다.

15일 SK에 따르면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를 공동으로 연구하는 비영리법인 ‘VBA(Value Balancing Alliance)’가 오는 19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공식 출범한다.

VBA는 SK와 독일의 화학기업 바스프가 공동으로 설립을 주도한 협의체다. 올해 초 열린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최태원 SK 회장이 사회적 가치 별도 세션을 개최한 것을 본 바스프 측의 제안으로 협의체 구성이 이뤄졌으며 SK는 이 단체의 부회장사 역할을 맡고 있다.

현재 VBA는 스위스의 노바티스, 독일의 보쉬, SAP, 도이체방크, 프랑스의 라파지홀심, 미국의 필립모리스 등 8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와 KPMG, 언스트앤영(E&Y), 딜로이트 등 글로벌 4대 회계법인과도 협업하고 있다. OECD는 초기 개발 단계부터 VBA에 자문단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도 자문단에 포함됐다.

VBA는 2022년까지 국제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사회적 가치 관련 회계표준을 만들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통해 각국 기업들에 적용을 권장할 방침이다.

또한 VBA는 측정체계 개발의 이론적 토대를 위해 올 하반기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미국 하버드대학 교수들이 주축이 된 연구 컨소시엄도 구성할 방침이다.

그룹 관계자는 “현재 일부 기업이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있지만 각자 기준이 달라 비교가 불가능하다”며 “글로벌 차원에서 통일된 기준을 마련해 개별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수준을 객관적으로 파악해보자는 게 VBA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한편 SK는 올해 5월 주요 관계사들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를 공개하는 등 측정의 기준을 정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중국 국영기업을 총괄하는 국유자산관리감독위원회와도 측정체계 개발을 공동 연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40,000
    • -0.33%
    • 이더리움
    • 250,100
    • -2.46%
    • 리플
    • 331
    • -3.5%
    • 라이트코인
    • 85,800
    • -1.61%
    • 이오스
    • 4,618
    • -2.84%
    • 비트코인 캐시
    • 363,200
    • -1.81%
    • 스텔라루멘
    • 82.1
    • -2.49%
    • 트론
    • 20.4
    • +0%
    • 에이다
    • 70.9
    • -0.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400
    • -1.61%
    • 모네로
    • 83,450
    • +0.12%
    • 대시
    • 109,200
    • -2.24%
    • 이더리움 클래식
    • 7,100
    • -1.53%
    • 83.9
    • -2.67%
    • 제트캐시
    • 64,500
    • +1.74%
    • 비체인
    • 5.66
    • +0.35%
    • 웨이브
    • 2,010
    • -0.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9
    • -5.91%
    • 비트코인 골드
    • 13,220
    • -2%
    • 퀀텀
    • 2,761
    • +0.33%
    • 오미세고
    • 1,283
    • -2.66%
    • 체인링크
    • 2,165
    • +1.41%
    • 질리카
    • 12.2
    • +2.52%
    • 어거
    • 12,55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