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태풍 다나스 경로, 남부내륙서 소멸 전망…폭우·강풍 계속 대비해야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한반도에 접근하고 있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20일 급격히 약해져 남부 지방에 상륙할 무렵에는 소멸할 것으로 예보됐다. 그러나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돼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할 상황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오전 7시 현재 전남 목포 남남서쪽 약 130㎞ 해상에서 시속 17㎞로 북동진 중이다. 크기는 '소형'을 유지하고 있다.

다나스는 오전 11시 전후로 전남 진도 부근 해안으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다나스는 남부 지방을 관통해 이날 밤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지만, 남부 지방에 상륙하면 급격히 약화해 내륙에서 소멸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기상청은 "밤사이 제주 남쪽 25도 이하의 저수온 해역 통과로 인한 열적 에너지 감소, 제주도와 한반도 접근에 따른 지면 마찰 등으로 내륙에 상륙하면 급격히 약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전남 내륙에서 열대저압부나 저기압으로 약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풍이 열대저압부로 약화한다는 것은 소멸을 의미한다.

다나스가 예상외로 약해졌지만, 폭우와 강풍 대비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되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다나스는) 중심 부근 바람이 초속 17m 이하로 약해지지만 태풍에 동반됐던 다량의 수증기 유입으로 제주도와 남부 곳곳에서 낮까지 강한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비 피해는 계속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전남, 제주도, 광주 등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돼 있다. 경남, 경북 일부 시·군과 부산 등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다. 경남, 경북, 전북 일부 시·군과 부산, 울산 등에는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남부와 제주도를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와 아주 강한 바람이 예상돼 심한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19일 0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남부 지방의 누적 강수량은 삼각봉(제주) 902.5㎜, 거문도(여수) 323.5㎜, 지리산(산청) 267.5㎜ 등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50,000
    • +0%
    • 이더리움
    • 237,200
    • +0%
    • 리플
    • 330
    • +0%
    • 라이트코인
    • 91,300
    • +0%
    • 이오스
    • 4,373
    • +0%
    • 비트코인 캐시
    • 380,900
    • +0%
    • 스텔라루멘
    • 93.7
    • +0%
    • 트론
    • 21.3
    • +0%
    • 에이다
    • 73.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700
    • +0%
    • 모네로
    • 102,900
    • +0%
    • 대시
    • 149,1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230
    • +0%
    • 80.1
    • +0%
    • 제트캐시
    • 71,900
    • +0%
    • 비체인
    • 6.03
    • +0%
    • 웨이브
    • 1,698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0%
    • 비트코인 골드
    • 16,770
    • +0%
    • 퀀텀
    • 3,097
    • +0%
    • 오미세고
    • 1,464
    • +0%
    • 체인링크
    • 3,223
    • +0%
    • 질리카
    • 12.8
    • +0%
    • 어거
    • 15,30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