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올 상반기 위조지폐 발견건수 150장 ‘역대최저’

5만원권은 소폭 증가..열에 아홉은 컬러프린터 등 디지털기기 이용 제작

▲올 상반기 위조지폐 발견건수가 한국은행이 관련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상반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대표적 위조지폐인 JC7984541D 기번호 만원권.(한국은행)
▲올 상반기 위조지폐 발견건수가 한국은행이 관련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상반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대표적 위조지폐인 JC7984541D 기번호 만원권.(한국은행)
대량 위조범 검거 등으로 올 상반기 위조지폐 발견건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다만 최고액권인 5만원권은 소폭 늘었다. 발견 위폐도 열에 아홉은 컬러프린터 등 디지털기기 등을 이용해 제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 한은이 화폐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발견했거나 금융기관 또는 개인이 발견해 한은에 신고한 위조지폐는 총 150장을 기록했다. 이는 한은이 반기 기준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상반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기간(343장)과 견줘서는 193장(56.3%), 작년 하반기(271장)와 비교해서는 121장(44.6%) 각각 줄었다.

위조지폐를 권종별로 보면 만원권이 57장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5천원권(53장), 5만원권(35장), 천원권(5장) 순이었다. 작년 상반기와 비교해서는 만원권은 129장(69.4%), 5천원권은 68장(56.2%), 천원권은 3장(37.5%)씩 줄어든 반면, 5만원권은 7장(25.0%) 늘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새로 발견된 기번호 개수는 32개로 전년동기(32개)와 같았다. 금년 상반기 중 발견된 위폐의 전체 기번호 개수(64개) 대비 절반에 달하는 수준이다.

위폐의 대부분(138개, 92.0%)은 컬러프린터나 복합기 등 디지털기기를 이용해 제작됐다. 인쇄기나 그림 등 기타부문으로 제작한 위폐는 12건(8.0%)에 그쳤다.

발견자는 금융기관이 101장(68%), 한은이 38장(25%)으로 대부분(93%)을 차지했고, 개인은 11장(7%)에 그쳤다. 금융기관이 발견해 신고한 위폐(101장)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64장, 63.4%)·경기(15장, 14.9%),·인천(10장, 9.9%) 등 수도권이 대부분(89장, 88.1%)을 차지했다.

김승주 한은 발권정책팀 과장은 “대량 위조범이 검거되면서 대량 위폐가 줄었다. 다만 5만원권은 소량 위조시도가 꾸준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절대량이 줄어 의미가 있다고 보긴 어렵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시민들의 협조로 위폐가 계속 줄고 있다. 늘 당부드리는 말이지만 만져보고 비춰보는 등 위폐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20,000
    • +0%
    • 이더리움
    • 236,600
    • +0%
    • 리플
    • 331
    • +0%
    • 라이트코인
    • 91,700
    • +0%
    • 이오스
    • 4,383
    • +0%
    • 비트코인 캐시
    • 377,600
    • +0%
    • 스텔라루멘
    • 94
    • +0%
    • 트론
    • 21.4
    • +0%
    • 에이다
    • 74.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900
    • +0%
    • 모네로
    • 103,600
    • +0%
    • 대시
    • 147,6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400
    • +0%
    • 81.7
    • +0%
    • 제트캐시
    • 72,000
    • +0%
    • 비체인
    • 6.03
    • +0%
    • 웨이브
    • 1,732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
    • 비트코인 골드
    • 16,520
    • +0%
    • 퀀텀
    • 3,120
    • +0%
    • 오미세고
    • 1,476
    • +0%
    • 체인링크
    • 3,158
    • +0%
    • 질리카
    • 13.2
    • +0%
    • 어거
    • 15,27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