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법원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강제 집행 정당”..."국가 소유가 옳다"

배익기 씨가 소유하고 있는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에 대한 문화재청의 반환 강제집행이 정당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상주본 소장자 배 씨가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청구 이의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배 씨는 골동품 판매상 조모 씨로부터 2008년 무렵 고서적 2박스를 30만 원에 사들이면서 상주본을 몰래 끼워 넣는 방법으로 빼돌렸다. 조 씨가 제기한 민사소송에서 1심은 해례본을 돌려줘야 한다고 선고했고, 2011년 판결이 확정됐다.

이와 관련된 형사재판에서 배 씨는 절도 혐의에 대해 2014년 무죄가 확정됐다. 다만 조 씨는 2012년 5월 국가에 상주본 소유권을 기증하겠다고 밝힌 뒤 사망했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이 상주본 회수에 나서자 배 씨는 “형사 판결로서 고서에 대한 절취 행위는 무죄가 확정됐으므로 소유권이 있다”고 주장하며 청구 이의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1심은 “형사 판결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판결이 확정됐다는 것만으로 고서의 소유권이 배 씨에게 있어 민사 판결의 집행력이 배제돼야 한다고 볼 수 없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1심은 “배 씨에 대해 무죄 판결이 확정됐다 하더라도 고서의 소유권이 배 씨에게 있다는 사실이 인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짚었다.

또 “확정 판결에 재심 사유가 존재하는 경우에 재심의 소에 의해 취소를 구하는 것이 원칙적인 방법”이라며 “집행력 있는 민사 판결이 내려진 후 그 판결에서 인용된 절취 행위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형사 판결이 확정됐다는 사실만으로 민사 판결의 집행력이 당연히 소멸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2심도 1심의 판단이 옳다고 보고 배 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대법원은 “배 씨의 상고 이유에 관한 주장은 상고심 절차에 관한 특례법에서 정한 사유를 포함하지 않거나 이유가 없다고 인정된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2,000
    • -0.57%
    • 이더리움
    • 223,500
    • +3.91%
    • 리플
    • 312
    • +2.63%
    • 라이트코인
    • 83,250
    • +2.27%
    • 이오스
    • 4,880
    • +10.66%
    • 비트코인 캐시
    • 361,500
    • +2.23%
    • 스텔라루멘
    • 86.7
    • +2%
    • 트론
    • 18.7
    • +2.75%
    • 에이다
    • 68.6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400
    • +2.59%
    • 모네로
    • 82,600
    • -0.54%
    • 대시
    • 105,700
    • -3.47%
    • 이더리움 클래식
    • 7,420
    • +1.44%
    • 84.9
    • +0.95%
    • 제트캐시
    • 64,350
    • +0.78%
    • 비체인
    • 5.69
    • -0.52%
    • 웨이브
    • 2,025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7
    • +0%
    • 비트코인 골드
    • 13,290
    • +0.23%
    • 퀀텀
    • 2,675
    • +2.29%
    • 오미세고
    • 1,238
    • +0.57%
    • 체인링크
    • 1,888
    • -1.46%
    • 질리카
    • 12.1
    • -0.82%
    • 어거
    • 12,47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