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 ‘명품 밀수’ 조현아·이명희, 1심 징역형 집행유예...구속 면해

▲이명희(왼쪽)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뉴시스)
▲이명희(왼쪽)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뉴시스)

해외 명품 등을 밀수입한 혐의로 기소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구속을 면했다.

인천지법 형사6단독 오창훈 판사는 13일 오전 관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전 부사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480만 원을 선고하고 6300만 원 추징을 명령했다.

이 전 이사장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70만 원을 선고하고 3700만 원 추징을 명령했다.

오 판사는 “피고인들의 범행 횟수와 밀수입한 물품 금액이 커 죄가 가볍지 않다”면서도 “밀수 물품 대부분이 일상생활용품, 자가소비용 등으로 유통질서를 교란할 목적은 아니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조 전 부사장은 2012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해외에서 구매한 명품 의류, 가방 등 89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205차례에 걸쳐 대한항공 여객기로 밀수입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 전 이사장은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도자기, 장식용품, 과일 등 37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여객기로 밀수입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4년 해외에서 직접 구매한 3500만 원 상당의 소파, 선반 등을 대한항공이 수입한 것처럼 꾸며 세관에 허위 신고한 혐의도 받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815,000
    • +2.8%
    • 이더리움
    • 319,900
    • +0.34%
    • 리플
    • 510
    • +4.08%
    • 라이트코인
    • 161,900
    • -1.22%
    • 이오스
    • 8,330
    • +3.47%
    • 비트코인 캐시
    • 513,000
    • +1.98%
    • 스텔라루멘
    • 168
    • +3.06%
    • 트론
    • 38.4
    • +0.52%
    • 에이다
    • 126
    • +2.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9,100
    • +0.76%
    • 모네로
    • 113,300
    • +2.53%
    • 대시
    • 195,900
    • +0.46%
    • 이더리움 클래식
    • 10,410
    • +1.75%
    • 158
    • +3.26%
    • 제트캐시
    • 114,100
    • -0.43%
    • 비체인
    • 9.48
    • +1.17%
    • 웨이브
    • 3,239
    • +1.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6
    • +2.4%
    • 비트코인 골드
    • 32,180
    • +0.78%
    • 퀀텀
    • 4,372
    • +5.22%
    • 오미세고
    • 2,610
    • +2.71%
    • 체인링크
    • 2,096
    • -4.51%
    • 질리카
    • 30
    • +6.38%
    • 어거
    • 28,230
    • +0.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