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코스피, 닷새 만에 하락…외인ㆍ기관 ‘팔자’

코스피가 강보합권에서 등락을 반복하다 소폭 하락한 채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오후들어 개인과 외국인의 매도세가 유입돼 하락 전환했지만 장마감 직전 외인의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낙폭을 줄였다.

12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보다 3.06포인트(0.14%)% 내린 2108.75에 마감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969억 원, 3억 원을 팔았고 기관은 홀로 1002억 원을 사들였다.

업종별로는 통신업(0.90%), 기계(0.88%), 철강금속(0.68%), 건설업(0.60%), 의약품(0.41%) 등은 오름세를 보인 반면 의료정밀(-0.82%), 전기전자(-0.80%), 종이목재(-0.78%), 운수창고(-0.56%), 제조업(-0.34%) 등은 내림세로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큰 폭으로 내렸다. SK하이닉스(-2.23%), 현대차(-1.74%), 현대모비스(-1.11%), LG화학(-1.17%) 등의 낙폭이 컸다. LG생활건강(2.29%), 셀트리온(0.99%), 신한지주(0.55%) 등은 오름세를 기록했다.

상한가를 기록한 종목은 SG세계물산 1개 종목이다. 하한가를 기록한 종목은 없다.

코스닥은 전일보다 4.47포인트(0.61%) 내린 724.32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1905억 원을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22억 원, 1073억 원을 순매도하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컴퓨터서비스(1.14%), 출판/매체복제(0.86%), 음식료ㆍ담배(0.68%), 디지털컨텐츠(0.58%), 기타 제조(0.48%) 등은 상승했고 통신서비스(-1.81%), 종이ㆍ목재(-1.72%), 통신방송서비스(-1.46%), 반도체(-1.37%) 등은 비교적 큰 폭으로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별로는 펄어비스(2.52%), 스튜디오드래곤(2.37%), 신라젠(0.36%), 셀트리온헬스케어(0.17%) 등이 강세를 보인 반면 헬릭스미스(-2.74%), 메디톡스(-2.25%), 에이치엘비(-1.92%), CJ ENM(-1.87%) 등은 약세를 기록했다.

상한가와 하한가를 기록한 종목은 없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5,655,000
    • +4.17%
    • 이더리움
    • 406,300
    • +2.52%
    • 리플
    • 559
    • -1.06%
    • 라이트코인
    • 156,700
    • -2.61%
    • 이오스
    • 8,115
    • -5.3%
    • 비트코인 캐시
    • 580,000
    • -0.51%
    • 스텔라루멘
    • 164
    • -2.38%
    • 트론
    • 42.5
    • -2.74%
    • 에이다
    • 15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5,600
    • -6.09%
    • 모네로
    • 125,400
    • -2.33%
    • 대시
    • 210,700
    • -2%
    • 이더리움 클래식
    • 10,780
    • -3.4%
    • 160
    • +0.62%
    • 제트캐시
    • 141,800
    • +5.19%
    • 비체인
    • 9.99
    • -4.85%
    • 웨이브
    • 3,124
    • -3.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5
    • -3.59%
    • 비트코인 골드
    • 35,420
    • -3.85%
    • 퀀텀
    • 6,175
    • -3.44%
    • 오미세고
    • 3,468
    • +11.15%
    • 체인링크
    • 3,181
    • +22.34%
    • 질리카
    • 25.2
    • -3.07%
    • 어거
    • 28,130
    • -2.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