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미 '화웨이 제재'…삼성 스마트폰에 기회"

삼성 스마트폰이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화웨이 때리기'의 최대 승자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특히 삼성의 '갤럭시폴드'에 또 한 번의 기회를 줄지도 모른다는 전망이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이 경쟁자 없는 스마트폰 시장의 절대강자 지위를 유지하려는 삼성에 구원의 손길이 될 수 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삼성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정상에 올라 있지만 그런 위상이 화웨이의 부상으로 위협받아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블랙리스트에 오르면서 화웨이는 앞으로 출시할 신제품에 가장 많이 보급된 스마트폰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웨이는 내년까지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OS가 준비될 거라고 하지만 소비자들이 새롭고 잘 알려지지 않은 OS에서 작동하는 화웨이 스마트폰을 사려 할지 보장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화웨이에 꾸준히 시장을 잠식당해온 삼성에는 좋은 소식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의 점유율은 1년 전보다 8.1% 감소한 23.1%였다. 반면 화웨이는 작년보다 50% 증가한 19.0%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삼성을 바짝 추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1분기 11.7%의 점유율로 3위를 지켰고, 4위는 8%의 샤오미였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만약 미 정부의 이번 블랙리스트 등재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가 감소할 경우 애플이나 샤오미 같은 경쟁자들이 삼성의 1위 자리를 위협하려면 한참을 따라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삼성의 '갤럭시폴드'에 또 한 번의 기회를 줄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다만 "물론 그렇다고 삼성의 1위 지위가 보장돼 있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스마트폰 시장은 다양한 변수들에 의해 매 분기 크게 출렁이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880,000
    • -1.3%
    • 이더리움
    • 257,300
    • +0.39%
    • 리플
    • 345
    • +0.88%
    • 라이트코인
    • 86,700
    • -1.98%
    • 이오스
    • 4,743
    • +2.51%
    • 비트코인 캐시
    • 370,000
    • -0.13%
    • 스텔라루멘
    • 84.8
    • -0.35%
    • 트론
    • 21.2
    • +4.95%
    • 에이다
    • 70.9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500
    • -1.52%
    • 모네로
    • 82,800
    • +0.24%
    • 대시
    • 110,800
    • -2.46%
    • 이더리움 클래식
    • 7,275
    • +0.07%
    • 85.5
    • +1.42%
    • 제트캐시
    • 64,300
    • -2.13%
    • 비체인
    • 5.65
    • -0.53%
    • 웨이브
    • 2,049
    • +1.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
    • -1.96%
    • 비트코인 골드
    • 13,360
    • -0.15%
    • 퀀텀
    • 2,778
    • -0.25%
    • 오미세고
    • 1,329
    • -0.08%
    • 체인링크
    • 2,206
    • +3.37%
    • 질리카
    • 11.8
    • -4.07%
    • 어거
    • 12,710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