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용퇴' 김용범 "32년간 공직생활...가정으로 돌아갈 것"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연합뉴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연합뉴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32년간의 공직생활을 마치면서 "가정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23일 차관급 인사가 발표된 후 김 부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 기자실에서 금융위 출입기자들을 만나 소회를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32년간 공직에 있었으니 가정으로 돌아갈 시간이 됐다"면서 "그 외에는 아무런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일각의 '출마설'을 의식한 듯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질문에도 "가정으로 돌아간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 6시에 떠나면 메일링 리스트에서 빠질거고 스크랩도 안볼 거다. 주위에 소홀했던 것을 되돌아보고 추스릴 것"이라고 말했다.

공직생활을 마무리하는 데 대한 아쉬움도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안도감도 있고 불안감도 있다"면서 "앞으로 한 번도 경험하지 않은 것들을 보고 겪고 해야하니 새로운 학생이 된 기분"이라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2017년 7월 임명돼 2년 가까이 금융위 부위원장을 맡아왔다. 금융위 내부에서는 김 부위원장이 후배 관료들에게 길을 열어주기 위해 용퇴를 결정했다고 평가한다.

그는 부위원장으로 재직하며 금융안정의 선결과제인 가계부채 증가세에 제동을 걸었다. 2017년 가계부채 규제가 본격적으로 도입되면서 지난해 가계부채 증가 폭은 4년 만에 100조 원 아래로 낮아졌다. 금융업 진입장벽을 낮추고 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산업을 위한 환경도 조성했다.

이날 청와대는 차관급 인사를 단행하며 김 부위원장의 후임으로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을 임명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508,000
    • +4.61%
    • 이더리움
    • 368,800
    • +1.23%
    • 리플
    • 547
    • +0.36%
    • 라이트코인
    • 159,800
    • -0.86%
    • 이오스
    • 8,340
    • -0.95%
    • 비트코인 캐시
    • 561,500
    • +1.08%
    • 스텔라루멘
    • 163
    • +0.61%
    • 트론
    • 43
    • +0.93%
    • 에이다
    • 133
    • +0.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9,700
    • +1.5%
    • 모네로
    • 129,300
    • -1.07%
    • 대시
    • 209,900
    • +0.67%
    • 이더리움 클래식
    • 10,850
    • +0.46%
    • 157
    • +1.94%
    • 제트캐시
    • 131,100
    • -0.68%
    • 비체인
    • 10.2
    • +12.58%
    • 웨이브
    • 3,349
    • +3.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5
    • -3.1%
    • 비트코인 골드
    • 34,890
    • +3.53%
    • 퀀텀
    • 5,410
    • +17.86%
    • 오미세고
    • 2,770
    • -0.53%
    • 체인링크
    • 2,648
    • +25.02%
    • 질리카
    • 26.3
    • +0.38%
    • 어거
    • 28,530
    • +1.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