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지원, "황교안 단독회담 제안, 대통령이 양보해야 국민 지지 받아"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단독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이 좀 양보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5당 대표 회동 요구에 황 대표가 역제안 한 것을 두고 "지금 만나는 방법에 대해서는 먼저 양보하는 사람이 국민 지지를 받는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 판국에 대통령과 야당 대표, 여당 대표가 싸울 일이 아니다"라며 "지금 1대1 이건, 5대 1 이건 빨리 만나서 국회를 정상화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을 이끌어 갈 최종적 책임자는 대통령이며, 과거에도 여야 영수회담을 1대 1로 했다. 그러면 좀 만나주는 것이지, 그게 왜 그렇게 복잡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난국의 시급함을 대통령도, 황 대표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며 "내가 만약 황 대표라면, '다섯 명의 대표가 만나고, 그 다음에 또 나를 만나 준다면 선(先) 5자회담 후, 양자회담을 수용하겠다'고 하고 청와대로 척척 걸어가면 국민들이 얼마나 멋있게 보겠느냐"고 했다.

박 의원은 전날 문 대통령이 '정부의 경제정책 성과가 당장은 체감되지 않을 수 있지만 총체적으로 보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현실과 괴리가 너무 크다"고 꼬집었다.

그는 "아무리 지표상, 통계상, 분석상 (경제가) 좋아도, '좋아지는 방향으로 가고 있으니까 조금만 더 참고 협력해주면 반드시 좋은 희망의 내일로 갈 수 있다'라고 국민의 아픔을 보듬어줘야지, '현재 체감과 다르게 경기가 좋다'고 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454,000
    • +6.64%
    • 이더리움
    • 303,900
    • +6.33%
    • 리플
    • 485
    • +7.53%
    • 라이트코인
    • 111,800
    • +6.67%
    • 이오스
    • 7,510
    • +4.52%
    • 비트코인 캐시
    • 475,000
    • +9.92%
    • 스텔라루멘
    • 181
    • +6.47%
    • 트론
    • 32.5
    • +4.16%
    • 에이다
    • 107
    • +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800
    • +5.05%
    • 모네로
    • 100,600
    • +4.08%
    • 대시
    • 182,000
    • +9.9%
    • 이더리움 클래식
    • 9,155
    • +5.04%
    • 106
    • +0.95%
    • 제트캐시
    • 90,250
    • +4.09%
    • 비체인
    • 9.37
    • +4.69%
    • 웨이브
    • 3,072
    • +2.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80
    • -1.43%
    • 비트코인 골드
    • 25,230
    • +5.65%
    • 퀀텀
    • 3,670
    • +5.97%
    • 오미세고
    • 2,414
    • +4.27%
    • 체인링크
    • 1,295
    • +0.93%
    • 질리카
    • 22.3
    • +2.29%
    • 어거
    • 27,660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