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 글로벌 5개국서 '파운드리 포럼'… 세계 1위 향해 뛴다

삼성전자가 이달부터 전세계 5개국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을 순차 개최한다. 올해로 4회째인 이 포럼은 삼성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 로드맵과 신기술을 소개하는 행사다.

최근 파운드리 등 비(非)메모리 사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골자로 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선포한 이후 진행되는 글로벌 설명회라는 점에서 업계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샌타클래라의 실리콘밸리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SFF) 2019'를 열고 파운드리 사업 전략과 첨단 공정 기술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파운드리는 반도체 설계 업체인 '팹리스'로부터 설계도면을 받아 위탁 생산하는 사업이다. 삼성전자는 대만 TSMC에 이어 세계 2위다. 오는 2030년까지 선두에 올라선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팹리스 업계의 고객사와 파트너사, 애널리스트 등 수백명이 참석해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비전에 대한 설명을 듣게 된다.

삼성전자는 고객사 등을 상대로 최근 시작한 7나노 극자외선(EUV) 공정의 제품 출하 소식을 비롯해 올초 업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5나노 EUV 공정, 내년 본격 가동할 화성 EUV 전용 생산라인 등을 브리핑하면서 파운드리 사업의 강점과 지향점을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5G 이동통신과 인터넷 데이터센터, 인공지능(AI), 자동차 전장 등 주요 응용처별 솔루션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파운드리사업부장인 정은승 사장과 파운드리 기술개발실 권상덕·정기태 연구위원, 테스트·시스템 패키지 개발실 김대우 연구위원, 박재홍 파운드리 디자인 플랫폼 개발실장 등이 주제 발표자로 연단에 오른다.

삼성전자는 이어 다음달 5일에는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오는 7월 3일에는 서울에서, 9월 4일에는 일본 도쿄(東京)에서, 10월 10일에는 독일 뮌헨에서 각각 파운드리 포럼을 이어갈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의 포럼 참관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삼성 한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관련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며 "다만 최근 분위기를 감안할 때 직접 참관을 검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73,000
    • -1.95%
    • 이더리움
    • 226,000
    • -1.09%
    • 리플
    • 321
    • +0%
    • 라이트코인
    • 89,050
    • +1.66%
    • 이오스
    • 4,285
    • -0.79%
    • 비트코인 캐시
    • 362,800
    • -0.17%
    • 스텔라루멘
    • 96.5
    • +3.54%
    • 트론
    • 21.1
    • +2.43%
    • 에이다
    • 76
    • +5.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200
    • +0.19%
    • 모네로
    • 97,150
    • -0.51%
    • 대시
    • 143,900
    • +1.91%
    • 이더리움 클래식
    • 8,150
    • +11.87%
    • 95.5
    • +16.18%
    • 제트캐시
    • 71,000
    • +0.85%
    • 비체인
    • 6.21
    • -1.27%
    • 웨이브
    • 1,996
    • +7.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9
    • +14.35%
    • 비트코인 골드
    • 17,000
    • +1.43%
    • 퀀텀
    • 3,058
    • +0.2%
    • 오미세고
    • 1,439
    • +2.06%
    • 체인링크
    • 3,114
    • -6.68%
    • 질리카
    • 13.9
    • +6.92%
    • 어거
    • 18,010
    • +1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