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에이미 發 약물 의혹 男 스타, '혐의없음' 檢 판단 뒤집히나

(출처=JTBC 방송화면 캡처)
(출처=JT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에이미가 마약 파문에 가세했다. 베일에 싸인 남성의 존재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16일 에이미는 SNS를 통해 "모든 프로포폴과 졸피뎀은 A군과 함께였다"라면서 "나는 죄를 짓고 용서를 빌고 있는데 A군은 여전이 TV에 나온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2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사건과 관련한 주장이다.

특히 에이미는 "저로 인해 자신의 마약 혐의가 들통날까 걱정한 A군이 성폭행 사진·동영상을 촬영해 나를 협박하려 했다더라"라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사 당시 군인 신분이었던 점, '소울메이트같은 존재'라는 표현 등을 통해 A군에 대한 단서를 제시했다.

에이미의 해당 폭로로 인해 2012~2013년 연예계를 휩쓴 마약 혐의 연예인들이 새삼 도마에 오르는 모양새다. 당시 장미인애와 박시연, 이승연 등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재판을 받은 바 있기 때문. 이 가운데 여론 일각에서는 당시 혐의 선상에 올랐지만 혐의가 인정되지 않은 남성 연예인들이 다시 거론되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72,000
    • -1.87%
    • 이더리움
    • 267,000
    • -1.58%
    • 리플
    • 390
    • -1.51%
    • 라이트코인
    • 118,000
    • -1.17%
    • 이오스
    • 5,190
    • +1.16%
    • 비트코인 캐시
    • 379,700
    • -3.01%
    • 스텔라루멘
    • 116
    • +0%
    • 트론
    • 32.9
    • +0.3%
    • 에이다
    • 92.4
    • -3.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300
    • -4.97%
    • 모네로
    • 98,600
    • -1.4%
    • 대시
    • 162,200
    • +3.97%
    • 이더리움 클래식
    • 7,470
    • +2.04%
    • 104
    • -2.8%
    • 제트캐시
    • 101,500
    • -2.59%
    • 비체인
    • 7.87
    • +0.76%
    • 웨이브
    • 2,316
    • +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
    • -3.27%
    • 비트코인 골드
    • 29,010
    • -4.54%
    • 퀀텀
    • 3,956
    • -2.53%
    • 오미세고
    • 2,023
    • -1.74%
    • 체인링크
    • 4,299
    • -3.39%
    • 질리카
    • 17.7
    • -2.74%
    • 어거
    • 18,840
    • -2.33%
* 24시간 변동률 기준